•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LG-SK 배터리 소송 부끄럽다"…총리 작심 발언, 양사 합의 영향줄까
뉴스핌 | 2021-01-28 20:50:20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096770)이 미국에서 진행중인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과 관련해 정세균 국무총리가 작심한듯 강하게 질타했다. 업계에서는 정 총리의 작심 발언이 양사 간 합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하고 있다.

정 총리는 28일 서울 목동의 한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SK와 LG가 배터리 특허를 놓고 해외에서 소송을 벌이고 있는데, 정부가 직접적으로 나설 의향이 있는지 궁금하다'는 질문을 받고 "양사가 싸우면 남 좋은 일만 시킨다"며 "정말 부끄럽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BJC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로 열린 초청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1.28 pangbin@newspim.com

정 총리는 "LG와 SK는 대한민국의 대표적 기업인데 미국에서 3년째 소송을 하고 있다. 소송비용만 수천억원에 달한다고 한다"면서 "미국 정치권에서도 제발 좀 빨리 해결하라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제적인 것뿐만 아니라 양사가 싸우면 남 좋은 일만 시키는 것으로, 남이 누군지는 제가 거론하지 않더라도 다 아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경쟁 상대인 일본·중국 배터리 업체들을 빗댄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는 전기차 원년으로 급격한 성장이 예고되고 있다. 하지만 양사가 소송에 집중하는 사이 일본·중국 배터리들만 이익을 볼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정 총리는 "양사 최고 책임자와 연락도 해봤고 통화도 해보고 만나서 '낯 부끄럽지 않느냐, 국민에게 이렇게 걱정을 끼쳐드리면 되느냐'며 빨리 해결하시라고 권유했는데 아직 해결이 안 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양사가 나서서 빨리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K-배터리가 앞으로 미래가 크게 열릴 텐데 자기들끼리 그 작은 파이를 놓고 싸우지 말고 큰 세계 시장을 향해 적극적으로 나서는 그런 상황을 빨리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양사는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았다.

다만 전날 LG화학(051910)(LG에너지솔루션)은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최종 판결 전후로 협상을 타결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라며 "협상 타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yunyun@newspim.com

SK이노 "친환경 대한민국 'K-그린' 시대 열자"...새해 첫 PR캠페인
SK이노베이션, 중국서 교체식 배터리 사업 나선다
SK이노, 美 오바마 행정부 출신 자문위원 위촉
LG화학, 사상 첫 '30조 매출액'…"올해 목표는 37조3000억원"
LG에너지솔루션 직원들이 파크원 63층에 모이는 이유는?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