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CJ대한통운 美 통합법인 'CJ 로지스틱스' 출범
파이낸셜뉴스 | 2021-03-02 18:29:09
CJ브랜드 공유 영업기반 확대


'CJ 로지스틱스'로 브랜드가 통합된 CJ대한통운 미 통합법인의 현판 앞에서 현지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이 미국 통합법인(CJ Logistics America) 브랜드를 'CJ 로지스틱스(Logistics)'로 정하고 북미시장에서 새로운 출발을 선포했다.

CJ대한통운은 CJ 로지스틱스를 앞세워 본격적으로 글로벌 마케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미국 통합법인 브랜드를 CJ대한통운의 브랜드와 같은 'CJ 로지스틱스'로 통합했다. CJ대한통운은 2018년 인수·합병(M&A)한 'DSC 로지스틱스'와 미국 법인 'CJ 로지스틱스 USA'를 합병해 미국 통합법인 'CJ 로지스틱스 아메리카'를 지난해 출범시킨 바 있다. 이번 통합으로 1960년 미국 시카고 근교에서 태동한 60년 역사의 물류 기업 DSC는 CJ 브랜드로 다시 태어나게 됐다.

미 통합법인은 새 통합 브랜드인 'CJ 로지스틱스'를 현판, 유니폼, 사원증 등에 일괄 적용해 비주얼 아이덴티티를 통일한다. 이를 통해 한식과 K-POP 등으로 글로벌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CJ'의 브랜드 가치를 활용해 영업망 확대를 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웹사이트도 리뉴얼한다.

CJ대한통운은 이번 브랜드 통합으로 글로벌 물류 역량이 한층 배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 로지스틱스라는 단일 브랜드를 각인시키며 잠재 기업간거래(B2B) 고객 형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미 통합법인과 단일 브랜드로 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국제 해상항공복합운송(포워딩), 유통업계의 다채널 통합물류 수행 등 더욱 폭넓고 다양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 물류사업 영역도 기존의 식품과 소비재 중심에서 콜드체인과 전기전자 등 고부가가치 산업군으로 확장할 수 있어 안정적 성장 기반과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예측된다.

CJ대한통운 미국 통합법인 CEO 에드 바워삭스는 "글로벌 네트워크와 첨단 물류 기술을 활용해 공급망을 확장할 것"이라면서 "한식과 K-POP 등으로 북미시장에서 각인된 CJ브랜드를 공유하면서 영업기반 확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현재 전세계 40개국, 154개 도시, 279개 해외 거점을 기반으로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혁신 물류 역량을 기반으로 글로벌 리딩 물류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happyny777@fnnews.com 김은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