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 '프로포폴 불법투약' 이재용, 1심서 벌금 7000만 원
한국경제 | 2021-10-26 11:58:26
향정신성의약품인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
자 부회장이 1심에서 벌금 70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장영채 판사는 26일 이 부회장의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1702만 원의 추징도 함께 명령했다. 검찰이 구형한 것
과 같은 형량이다.

앞서 이 부회장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법정에서 이 부회장 측 변호인은 '이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건으로 인해 심리적 압박을 느꼈기 때문에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취지
로 변호했다.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