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경제계 “한미정상회담 개최 성공적…적극 협력할 것”
이투데이 | 2022-05-22 15:09:06
[이투데이] 강태우 기자(burning@etoday.co.kr)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내 주요 경제단체들은 21일 개최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관계를 경제·기술 동맹으로 격상한 것에 대해 긍정적 평가를 했다. 미국이 주도하는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에 한국의 참여 결정에 대해서도 환영 의사를 내비쳤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축하한다”며 “특히 한미 동맹이 한반도에만 국한되지 않고 안보, 경제, 공급망을 망라한 ‘포괄적인 전략동맹’으로 격상된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한국의 IPEF 참여 결정도 크게 반겼다. “글로벌 공급망 교란 시기에 한국의 IPEF 참여 결정을 크게 환영한다”며 “이를 통해 향후 한미 양국이 안정적 글로벌 공급망 강화는 물론, 첨단기술 협력, 세계 안보와 기후변화 공동대응 등 글로벌 현안까지 협력의 영역을 확장할 것이라는 데에 공감한다”고 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도 “IPEF 가입을 통해 양국이 견고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안보 협력을 강화하는 등 한미동맹을 군사안보뿐 아니라 경제ㆍ기술 동맹까지 넓힌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정상회담이 양국의 경제적 이익을 증진시키고 한미동맹을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진전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대한상공회의소 역시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양국 관계를 전통적 안보동맹에서 미래지향적 경제안보동맹으로 한층 격상시키는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이어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한국과 미국의 기업 간 반도체, 배터리, 청정에너지 등 핵심 분야에서의 기술과 공급망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인도ㆍ태평양 지역에서 상호 호혜적인 번영을 이루는 비전도 공유했다”고 밝혔다.

한국무역협회도 논평에서 “IPEF에 한국이 동참키로 한 것은 세계 10대 경제 강국으로 도약한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응해 인도ㆍ태평양 지역의 질서 구축과 공급망 안정화 논의에 기여할 수 있는 중대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무협은 “한미 양국이 경제안보 동맹을 공고화하고 나아가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전환 시대를 주도할 수 있는 실질적인 협력 파트너가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경제계 단체들은 “한미 경제안보동맹을 강력히 지지하며 한미 경제협력 강화를 위해 경제계도 양국 교역, 투자 확대 등 민간 기업 차원에서 다양한 경제협력을 실천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적극 동참 의사를 밝혔다.



[관련기사]
바이든 방한, 바쁜 재계 총수들…한미 경제 동맹 한 축 이뤄
[한미정상회담] 시간 가는 줄 몰랐던 尹-바이든 ‘케미’…소인수·단독만 97분
경총 “한미정상회담, 경제ㆍ기술동맹 확대…의미 있는 성과”
'깜짝 내조외교' 김건희 여사, 만찬 전 바이든 만났다
김건희 여사 만난 바이든 “뷰티풀”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