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檢, '합병 정보로 150억대 부당이득' 콜마비앤에이치 수사
아시아경제 | 2016-01-05 19:30:06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화장품 관련 기업인 콜마비앤에이치 임직원들이 회사 합병 정보를 미리 알고 주식을 사들여 거액의 부당이득을 챙긴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김형준 부장검사)은 콜마비앤에이치 임직원들의 주식 불공정거래 혐의(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를 잡고 지난달 21일 서울 서초구 한국콜마 서울사무소를 압수수색했다고 5일 밝혔다.
 
한국콜마와 콜마비앤에이치는 지주회사인 한국콜마홀딩스의 계열사다. 검찰에 따르면 콜마비앤에이치 최고재무책임자 김모씨와 임직원, 주주 30여명은 2014년 7월 회사의 합병 정보를 미리 알고서 주식을 대거 사들여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은 김씨 등이 사전에 합병 사실을 알고 미리 주식을 사들여 158억원 상당의 이득을 올린 것으로 추정하고 작년 7월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들은 미래에셋제2호기업인수목적회사(미래에셋스팩)가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2014년 7월 23일 당일과 이후에 미래에셋스팩의 주식 200만여주를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스팩은 약 한 달 뒤 콜마비앤에이치를 흡수합병한다고 발표해 주가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검찰 관계자는 "자본시장조사단이 통보한 콜마비앤에이치 주식 불공정 사건에 대한 내사를 벌이고서 수사에 착수했다"며 "현재 압수한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檢, 한국콜마 압수수색···미공개정보로 150억원대 부당이득 의혹
콜마비앤에이치, 내년 1월1일~15일 주주명부 폐쇄
[특징주]콜마비앤에이치, 액면병합 재상장 첫날 6%대 ↑
거래소, 내달 5일 콜마비앤에이치 주권매매거래정지 해제
콜마비앤에이치, 임시주총 원안대로 가결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