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정의선 부회장, CES 참관·제네시스 발표 위해 출국
뉴스핌 | 2016-01-05 22:18:00
08/26 장마감
거래량
907,790
전일대비
-1.28%
시가총액
171,671억
외인비율
37.89%
기간누적20일
-16,173
매매신호
매도

[뉴스핌=김기락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이 5일 저녁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 부회장은 오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가전전시회(CES) 참관 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제네시스 G90(국내명 EQ900)을 직접 발표할 예정이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이날 저녁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이번 출국은 CES 참관과 제네시스 G90을 발표하기 위한 것이다.

정 부회장은 CES에서 기아자동차 부스에 참석할 예정이다. 기아차(000270)는 프레스 컨퍼런스 행사를 열고, 쏘울 자율주행차(프로젝트명 PS)와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공개할 계획이다. 쏘울 자율주행차는 세계 첫 공개되는 것으로, 현대차(005380)그룹이 보유한 자율주행차 기술의 집합체가 될 전망이다.

특히, 이번 CES에서 자동차 전시 규모는 약 1만8580㎡로, 지난해 1월 행사 때 보다 25% 늘어났다. 기아차 외에도 아우디, BMW, 메르세데스-벤츠, 토요타 등 9개 완성차 업체와 100여개 자동차 기술업체와 참가하기로 했다.

이번 CES는 자율주행차와 전기차 등 미래차가 글로벌 기업의 미래 성장 동력원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단적으로, 제너럴모터스(GM) 메리 바라 CEO는 ‘개인형 이동수단의 재정의’라는 주제로, 폭스바겐 승용부문 최고경영자인 헤르베르트 디이스 CEO는 전기차에 대해 각각 기조연설할 계획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이 지난해 11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네시스 브랜드 런칭 현장에서 브랜드를 직접 소개하고 있다<사진=현대차> 

정 부회장은 CES 참관 후, 오는 11일(현지시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제네시스 브랜드와 제네시스 G90을 발표할 계획이다. 지난해 11월 정 부 회장이 국내에서 발표한 제네시스 브랜드를 해외에서도 직접 선보이는 것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1530㎡ 규모의 별도 전용 전시관을 마련했다. 현대차그룹이 해외 모터쇼에서 특정 차종을 위해 전용관을 운영하는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이다.

G90은 국내에서 지난해 12월 EQ900으로 출시 돼 사전계약만으로 1만대 이상 판매되는 등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현대차는 G90을 디트로이트 모터쇼 공개 후, 올 하반기 미국 시장에 판매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정 부회장 출국에는 부인 정지선 씨가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핌 Newspim] 김기락 기자 (peoplekim@newspim.com)

정의선의 제네시스 세가지 키워드…“고객·인간·현대차”
글로벌 CEO들의 잔치 CES…이재용 빠지고 정의선은 참석?
정의선 부회장, 美 디트로이트 모터쇼서 ‘제네시스” 발표
이재용ㆍ정의선ㆍ최태원, 현장서 '위기돌파' 해법 찾는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