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세계 최대 신기술박람회 개막…가전·ICT·車 총출동
SBSCNBC | 2016-01-06 20:10:59
<앵커>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가 우리 시간으로 내일 새벽 미국에서 막을 올립니다.

올해는 가전과 ICT 즉, 정보통신기술 업계 뿐 아니라 자동차 관련 업체들의 참여 열기도 뜨거워서 거의 모터쇼를 방불케 할 정도라고 합니다.

먼저 올해 CES의 관전 포인트를, 윤선영 기자가 짚어 드리겠습니다.

<기자>
세계 전자정보통신기술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집결합니다.

올해 CES에는 지난해보다 400여개 늘어난 3600여개 세계 기업들이 모여 신기술 각축전을 펼칩니다.

국내 기업으로는 삼성과 LG, 현대기아차, 코웨이 등 중견·대기업 뿐만 아니라 35개 중소기업들도 참여해 우리 기술력을 뽐냅니다.

특히 이번 CES는 가전 뿐 아니라 '스마트카'가 핵심 키워드로 꼽힙니다.

현대기아차와 현대모비스, BMW, GM 등 모두 115개의 자동차기업이 참가해 자율주행 콘셉트카와 순수전기차 등을 전시합니다.

기아차는 첨단 자율주행 기술 브랜드인 '드라이브 와이즈'를 공개하고, 포드는 토요타와 스마트카 플랫폼 협력 방안을 발표합니다.

삼성과 LG 등 전자업계는 지난해보다 업그레이드된 사물인터넷, IoT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가전을 전면에 내세웁니다.

삼성전자는 IoT와 21인치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패밀리 허브 냉장고'를, LG전자는 최고급 가전 시장을 공략할 'LG시그니처' 브랜드를 공개합니다.

[신성진 / LG전자 홍보팀 : CES를 통해 LG전자의 초프리미엄 브랜드인 LG시그니처와 스마트홈 서비스를 지원하는 스마트씽큐 허브, 더 쉽고 편리해진 스마트TV용 웹OS3.0 등을 새롭게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번 CES에는 처음으로 가상현실 전용 전시장이 문을 열고, 삼성과 소니를 비롯해 페이스북이 인수한 오큘러스 등 48개 기업이 참가합니다.

또 무인비행체인 드론전시장에서는 정지비행, 음성인식비행등 새로운 기술이 볼거리를 제공하고, 로봇전시장은 규모를 지난해보다 70% 확대해 인공지능 로봇과 생체감지형 웨어러블 로봇 등이 관람객들을 기다립니다.

나흘동안 이어지는 CES에는 세계 16만명의 관람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SBSCNBC 윤선영입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