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LCC 잇단 사고에'…국토부, 항공사 사장들 긴급 소집
아시아경제 | 2016-01-06 20:57:33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최근 제주항공과 진에어 등 저비용항공사(LCC)의 안전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자 국토교통부가 8개 국적 항공사 사장들을 긴급 소집한다.

6일 국토부는 오는 8일 오전 9시 김포공항에서 최정호 차관 주재로 항공사 안전점검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이날 안전점검회의에는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제주항공·진에어·에어부산·이스타항공·티웨이항공과 화물기만 운영하는 에어인천 사장들과 안전보안실장, 운항, 정비본부 임원진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국토부가 사장들을 불러 안전관리를 당부하는 것은 지난 4월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의 히로시마공항 착륙사고 이후 9개월 만이다.

항공여객이 늘어난 만큼 최근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았다. 지난해 12월23일 오전엔 김포발 제주행 제주항공 여객기 7C101편은 비행 중 기내압력조절장치가 작동되지 않은 사실이 발견돼 1만8000피트에서 8000피트로 급강하했다. 이 영향에 승객 150여명 중 대다수가 두통·귀통증 등을 호소했다.

같은 달 31일엔 대한항공 김포발 일본 도쿄행 여객기 엔진에 이상이 생겼다. 결국 이 여객기는 인근 오사카에 착륙했고 대체기를 투입하면서 김포~하네다 왕복승객 600여명이 불편을 겪었다.

또 이달 3일 새벽 승객 160여명을 태운 진에어 여객기 LJ038편은 이륙 후 출입문이 꽉 닫히지 않고 틈이 생겨 세부 막단공항으로 회항했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제주항공·진에어·에어부산·이스타항공·티웨이항공·에어인천까지 LCC 6곳에 대해 11일부터 순차적으로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정비와 운항절차를 중심으로 LCC의 전반적인 안전관리 실태와 규정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이를 토대로 'LCC 안전관리 개선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하이즈항공, 69억원 규모 항공기 부품 공급계약 체결
[北 수소탄실험]국토부 "항공운항 차질없어…상황 모니터링 중"
[美 총기규제] 사재기 열풍…주가 급등
한국공항공사, 우간다 엔테베공항 사업자 선정
공사설계때부터 사고 위험 없앤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