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단독]통합당 김대호 제명..“나이 들면 장애인” 또 비하발언
파이낸셜뉴스 | 2020-04-07 19:35:05
"오늘 밤 징계 여부 처리할 것” 사실상 제명 방침
김종인 “두 번은 못 넘어가..혹독한 처리 할 것”


'3040 세대'에 대한 폄하 발언으로 도마에 오른 김대호 미래통합당 후보(서울 관악갑)가 하루만에 “나이가 들면 장애인이 된다”고 말해 또다시 논란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뉴스1
[파이낸셜뉴스]'3040 세대'에 대한 폄하 발언으로 도마에 오른 김대호 미래통합당 후보(서울 관악갑)가 하루만에 “나이가 들면 장애인이 된다”고 말해 또다시 논란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파이낸셜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밤에 김 후보에 대해 (징계 여부를) 처리할 것”이라며 사실상 제명 방침을 밝혔다.

김 후보는 7일 서울의 지역방송국에서 진행한 서울 관악갑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장애인들은 다양한데 나이가 들면 누구나 다 장애인이 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지역 장애인 체육시설 건립에 대한 질문에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모두 이용하는 다목적 시설이 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통화에서 “한번은 할 수 없지만 두 번은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며 “가장 혹독한 처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후보는 전날인 6일 “30대 중반에서 40대는 논리가 없고 무지하다”고 말했가다 비난이 거세지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했다.

김 후보 측은 아직 상황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김 후보 캠프 관계자는 "현재 후보가 선거 유세 중이라 입장을 밝힐 것이 없다"며 "추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