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언론사별 뉴스

NC 다이노스, 창단 9년 만에 프로야구 정규시즌 첫 우승
뉴스핌 | 2020-10-24 22:19:51
12/04 장마감
거래량
87,126
전일대비
-1.25%
시가총액
190,341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NC 다이노스가 프로야구단 창단 9년만에 정규시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NC는 24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시즌 16차전에서 연장12회 접전 끝에 양의지의 투런홈런과 채은성의 희생플라이로 3대3으로 비겼다.

창단 9년 만에 프로야구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한 NC. [사진= NC 다이노스]


시즌 성적 81승5무53패(승률 0.604)를 써낸 NC는 남은 경기에 관계없이 2011년 제9 구단으로 창단 후 처음으로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했다. 지금까지 최고 성적은 2016년에 기록한 2위였다. 이 경기는 김택진 구단주(엔씨소프트(036570) 대표)가 경기장에서 직접 우승장면을 지켜봤다.

NC는 2년전 최하위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동욱 감독체제로 팀을 재정비, 지난 시즌 5위로 가을야구를 한뒤 소망하던 첫 우승을 일궜다.

특히, NC는 지난 5월13일 1위를 차지한 뒤 단 한번도 선두를 허용하지 않는 강팀의 면모를 보였다.

지난 2018시즌 뒤 자유계약선수(FA) 포수 양의지를 4년간 125억원에 영입한 NC는 나성범, 박석민 등과 함께 깜짝스타 구창모, 강진성 등 신구의 조화로 첫 우승을 써냈다.

NC는 내친김에 한국시리즈(KS) 우승을 노린다.
4년전 한국시리즈에 진출했으나 두산 베어스에 4전 전패 수모를 당한 NC가 이번엔 KS 우승컵까지 들어올릴지 큰 관심사다.

NC는 내달 17일부터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통합우승의 첫 단추를 꿴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