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언론사별 뉴스

(영상)증산4구역, 설명회 이후 '잡음'…엇갈린 주민 의견
뉴스토마토 | 2021-10-05 08:00:00

[뉴스토마토 김현진 기자] 증산4구역이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2차 주민설명회를 진행한 이후 주민간 의견이 충돌하고 있다. 공급계획 내 40평대 이상 중대형 평형 매물이 없다는 지적이 나오며 민간개발로 틀어야 한다는 말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증산4구역은 지난달 28일 은평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주관으로 '증산4구역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주민들 사이에서 문제로 지적되는 부분은 공급계획이다. 사전협의 당시에는 40평형대 이상의 중대형 물량도 공급한다고 했지만, 설명회에선 제외됐다는 것이다.

실제로 설명회 당시 제시된 증산4구역 주택 공급계획을 보면 총 공급 세대수는 4112가구로 이 가운데 3272가구(79.5%)가 전용면적 36~74㎡ 중소형 평형대로 구성됐다. 전용면적 59㎡가 전체의 48%(1980가구)로 가장 많았으며, 전용면적 84㎡로 840가구가 배정됐다.

국토부와 LH는 주민들의 지적을 수용해 전용면적 84㎡ 공급량을 늘리고 전용면적 85㎡ 이상도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증산4구역 추진위 관계자는 "설명회 이후 중대형 물량을 배정하는 것으로 얘기됐다"며 "중대형 평형대가 배정되는 만큼 전체 가구수도 4100세대에서 3800세대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며 전체 물량에서 34평형과 45평형도 상당 부분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은평구 및 LH 관계자들이 28일 증산4구역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주민설명회에 참석해 사업계획 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LH



용적률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주민도 나오고 있다. 정부는 증산4구역에 용적률 295%를 적용한다는 방침이지만, 수용할 수 없는 땅이라는 지적이다.

증산4구역 비대위 관계자는 "용적률 295%를 적용한다고 했는데 허위"라며 "뉴타운 당시 설계를 했을 때 많이 올려봐야 260%로 정부가 제시한 용적률을 수용할 수 없는 지역"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설명회 이후 많은 사람이 실망을 했다"며 "증산4구역이 개발이 필요한 지역인 건 맞지만,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이 아닌 민간재개발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증산4구역 추진위 관계자는 "지역 내 비대위에서 반대하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며 "이분들은 공공에서 제시하는 조건이 모두 허위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비대위에 포함된 인원도 소수로 사업 진행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은평구 증산동 168-3번지 일대에 있는 증산4구역은 은평구 증산뉴타운 중에서도 최대 규모다. 지난 3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1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뒤 40여일 만에 본지구 지정 요건인 주민동의 3분의 2 이상을 확보했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기존 민간사업으로는 개발이 어려워 저이용·노후화되고 있는 지역을 공공이 지구지정을 통해 부지를 확보하고 양질의 주택과 함께 도시기능 재구조화를 위한 거점 조성을 동시에 추진하는 사업이다.

김현진 기자 khj@etomato.com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