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인종·성별따라 MBA 졸업장 가치 차이
아시아경제 | 2016-01-08 14:54:59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미국에서 인종에 따라 경영대학원(MBA) 졸업 후 받는 연봉에 차이가 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 100대 MBA 졸업생 1만2700여명을 대상으로 졸업 후 연봉과 인종, 성별과의 연관성에 대해 알아봤다. 그 결과 흑인과 히스패닉, 인도계 미국인 졸업생들이 받는 평균 연봉은 15만달러인데 비해 백인과 아시아인 졸업생들은 17만2000달러로 이보다 2만2000달러 더 많았다. 블룸버그는 미국 MBA 졸업생 89%가 백인과 아시아계고 나머지 11%가 흑인·히스패닉·인도계라는 점에서 이들을 '소수 인종'으로 규정했다.

인종 구분에 성별까지 적용하면 졸업생들의 연봉 차이는 더 크게 벌어졌다. 가장 많은 돈을 벌고 있는 그룹은 백인·아시아계 남성으로 연 18만1000달러였다. 여성 소수인종 졸업생들의 경우 평균 연봉은 13만2250만달러로 가장 낮았다. 이 두 그룹의 중간에 있는 것이 소수인종 남성(16만3500달러)과 백인·아시아계 여성(15만달러)였다.

블룸버그는 명성이 높은 MBA일수록 졸업 후 시간이 흐르면서 인종과 성별에 따른 보수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하버드 비즈니스스쿨의 경우 졸업 직후에는 백인·아시아계와 소수인종간의 연봉 격차가 5000달러 이하에 불과했지만 6~8년이 지나면 이 차이는 9만7800달러까지 확대됐다. 컬럼비아 비즈니스 스쿨의 경우 같은 기간 인종 간 연봉 차이가 8만400달러였고,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의 경우 6만5000달러 가량 됐다.

상위 MBA 졸업생들의 인종별 보수 차이가 큰 이유 중 하나는 졸업생들의 금융권 비중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통상 금융권은 인종과 성별간 연봉 격차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금융부문에서 일하는 백인·아시아계 졸업생들과 소수인종 졸업생들과의 연봉 차이는 4만8500달러였다. 컨설팅 분야의 경우 이보다 소폭 낮은 4만1000달러를 기록했다. 부동산과 제조업, 정부기관에 취업한 졸업생들의 경우 오히려 소수인종이 백인·아시아계보다 더 돈을 많이 받고 있었다. 조사대상 MBA 전체를 통틀어 지난해 44%가 금융권에 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는 "엘리트 집단으로 여겨지는 MBA 졸업생들 사이에서도 인종 및 성별에 따른 보수 장벽은 여전히 높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