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中, 北 핵실험 관련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강조
edaily | 2016-01-09 00:52:58
- 북핵 문제 관련 기존 입장 재확인…"기존 협상 궤도 복귀"
- 운병세 장관 강경한 대응 강조…한중 6자회담 협의 조만간 개최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중국은 북한의 4차 핵실험과 관련 대화와 협상을 통해 북한 비핵화를 이끌어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9일 외교부에 따르면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8일 오후 8시부터 70여분간 통화를 갖고 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거 향후 유엔 안전보상이사회(안보리) 결의 채택 등 대응방향에 대해 협의했다.

지난 6일 북한 핵실험 이후 이틀간 우리 정부와의 협의를 미뤄왔던 중국측은 이날 유선 협의에서 기존의 대북 정책을 견지하는 입장을 전했다.

왕이 부장은 북핵문제가 여러 가지 우여곡절을 겪었으나 북핵 문제와 관련한 이른바 3대 원칙을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일관되게 △한반도 비핵화 실현 △한반도 평화와 안정 수호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이라는 세 가지 원칙을 견지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왕이 부장은 “이 세 가지는 상호 연결돼 있고 어느 하나라도 빠져서는 안된다”면서 중국측은 북한 핵실험을 반대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천명했다. 이어 “중국은 한국측과 의사소통을 유지하며 현재의 복잡한 정세에 대응하고, 핵문제의 협상 궤도로의 복귀를 추진해야 된다”는 입장을 전했다.

왕이 부장이 언급한 핵문제의 협사 궤도란 북핵 6자회담을 통한 협상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윤병세 장관은 “이번 북한 핵실험은 한반도와 동북아뿐 아니라 국제 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매우 엄중한 사태”라며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9.19 공동성명에 정면으로 반하는 북한의 도전 행위에 국제사회가 분명하고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윤 장관은 “국제사회가 그 어느 때보다 단합해 북한이 상응하는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북한의 지속되는 핵능력 고도화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한다”며 북측의 협조를 촉구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중 양국은 안보리 협의과정에서 양국 유엔 대표부 및 각급에서 긴밀히 협의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가 조만간 개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 관련기사 ◀
☞ 한중 외교장관 전화협의 오늘 오후 8시로 연기
☞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北 핵실험 관련 대응 전화 협의
☞ 한중 외교장관, 北 핵실험 관련 대응 전화 협의 예정
☞ 北, 8·25합의 준수 요구…"분위기 헤치는 행위 말아야"
☞ 대북 확성기 방송재개에도 北 '조용'…폭풍 전야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