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골드만 "위안화, 1년 후 달러 대비 6% 이상 절하"
뉴스핌 | 2016-01-09 02:59:00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위안화 가치 전망치를 낮춰 잡았다.

중국 위안화<사진=블룸버그통신>

골드만은 8일(현지시간) 달러/위안 환율이 지금으로부터 1년 후 7위안까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기존 전망치 6.60위안에서 조정된 수치로 이날 중국 인민은행의 고시환율 6.5636위안을 감안하면 1년 후 약 6.6%가량 위안화 가치가 떨어진다는 얘기다.

골드만은 내년 말 달러/위안 환율 전망치도 6.80위안에서 7.30위안으로 조정했다.

중국 당국이 위안화 평가절하를 더 진행할 것이라는 예상은 위안화 가치 하락 전망의 큰 배경이다. 전문가들은 세계 경제 성장률이 둔화하고 중국의 수출도 타격을 입으면서 중국 당국이 경제의 연착륙을 유도하기 위해 위안화를 지속해서 절하할 것으로 전망한다.

앤드루 틴턴 골드만 아시아-태평양 이코노미스트는 "2016년은 중국 경제의 평탄치 않은 둔화와 완화적인 정책이 지속하는 해일 것"이라면서 "위안화의 상당한 절하 가능성도 불확실성으로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골드만의 위안화 약세 전망은 전날 달러화 대비 위안화 가치가 약 5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지면서 나왔다. 인민은행은 전날까지 8일 연속 달러화 대비 위안화 가치를 떨어뜨렸다.

골드만은 올해 달러화 강세가 지속하면서 교역 가중 통화 바스켓 대비 위안화 환율이 약 3%가량 절하될 것으로 전망했다. 여기에 중국 경제지표가 약화할 것으로 보이는 점 역시 위안화 가치를 떨어뜨릴 수 있는 요인이다.

 

[뉴스핌 Newspim] 김민정 특파원 (mj72284@newspim.com)

약(弱)위안화 시대, 중국증시 A B주 통합 가속화
‘2% 짜리” 위안화의 파괴력, 시장의 메시지는?
위안화 고시환율, 9거래일 만에 하락… 역외도 하락(상보)
"위안화 환율, 올해 6.8위안까지 가능..원화 동조화"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