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주간뉴욕전망] 중국發 충격…美금리 추가인상 지연되나
아시아경제 | 2016-01-10 15:00:00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뉴욕증시가 2016년 새해 최악의 출발을 보였다. 중국증시 폭락 충격이 뉴욕증시를 덮쳤다. 이번주 뉴욕증시 앞에도 곳곳에 지뢰밭이다. 중국 증시는 여전히 불안하고 유가도 바닥을 모른채 추락을 거듭하고 있다. 어닝시즌이라는 새로운 변수도 더해지는데 미국 기업들의 순이익이 3개 분기 연속 줄 것이라는 흉흉한 전망이 나오고 있다.

뉴욕증시 폭락의 단초를 제공한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지난주 9.97% 폭락했다. 지난주 급변동을 감안하면 이번주 반등을 기대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반발 매수에 의한 단발성 반등 가능성은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뉴욕증시가 추세적 상승 흐름을 회복하려면 무엇보다 중국 경기에 대한 불확실성이 우선 해소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다우와 S&P500 지수는 각각 6.19%, 5.96% 급락했다. 나스닥 지수는 7.26% 밀렸고 중소형 지수인 러셀2000은 7.90% 주저앉았다. 지난주 폭락으로 사라진 시가총액만 1조달러가 넘는다. S&P500 지수는 지난해 5월 기록한 사상최고치에 비해 10% 가까이 밀려 조정장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다우 지수는 이미 조정장에 진입했다.


◆저가 매수 가능할까= 데이터 분석업체 켄쇼에 따르면 2004년 말 이후 S&P500 지수가 5거래일 동안 5% 이상 하락한 경우는 26차례 있었다. 이 중 65%의 확률로 다음주 반등이 나왔다. 통계상으로는 다음주 반등을 기대해볼 수 있는 셈이다.

물론 향후 전망을 어둡게 하는 통계들도 많다. 월스트리트저널 마켓 데이터 그룹에 따라 새해 첫 5거래일 동안 S&P500 지수의 방향은 그해 연간 S&P500 지수의 방향성과 일치할 확률이 68%다. 다우의 경우에도 이 확률은 66%에 이른다. 지난주 폭락으로 올해 뉴욕증시 하락 가능성이 높아진 셈이다. 펀드 시장조사업체 EPFR 글로벌이 지난 6일 기준으로 1주일간 펀드 자금 동향을 조사한 결과 전 세계 주식형 뮤추얼펀드에서 88억달러의 자금이 빠져나갔다. 지난해 9월 이후 주간 기준 최대 자금이 빠져나간 것이다.

월가 전문가들의 현재 시장 전망은 결코 낙관적이지 않다. 무엇보다 유가가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면서 시장 전반의 불확실성이 높다는 점이 문제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가격은 지난주 10.48% 폭락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의 충돌이 격화되면서 공급 차질 우려가 제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발 경기 불안감에 폭락 흐름이 이어졌다.

어게인 캐피털의 존 킬더프 파트너는 유가 바닥을 점치기 어렵다며 이번주 유가가 20달러대로 떨어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웰스파고 증권의 마틴 아담스 투자전략가는 "미국 경제지표는 매우 좋지만 중국에 대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많고 유가 또한 저가를 갈아치우고 있다"며 "결국 유가가 바닥을 찾을 때까지 증시 어려움이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美고용 호조 vs 中 불안= 중국발 경기 불안 충격이 세계 증시를 덮치면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고민도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아담스 투자전략가는 시장 상황이 계속 어려워지면 Fed가 다시 화두로 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증시 급락 충격으로 Fed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에 대한 논란이 부각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미 월가에서는 3월로 예상되는 다음 Fed의 기준금리 인상 시기가 미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지난주 노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