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스베누' 유통사기 사태, 공장장 자해소동까지…
아시아경제 | 2016-01-11 08:56:30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황효진 스베누 대표가 유통 사기로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10일 MBC '시사매거진2580'이 방송한 '스베누 유통 사기 피소' 사태에 따르면 운동화 브랜드 스베누는 최근 자본잠식상태에서 대금을 지급하지 못해 가맹점과 제조공장 측에게 고소를 당했다.

황 대표는 인터넷 방송 아프리카TV에서 '소닉'이라는 이름으로 게임 생중계를 진행하며 인기를 얻었다. 인기를 바탕으로 2012년 '신발팜'이라는 인터넷 쇼핑몰을 성공시킨 그는 2014년 스베누로 이름을 바꾸고 온·오프라인 시장에 진출했다.

이후 사업을 확장해 연매출 500억원을 달성했고, 전국 100여개 가맹점을 운영하는 등 창업 3년 만에 '500억 매출의 성공한 청년사업가'로 우뚝 서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AOA, 아이유 등 아이돌을 모델로 내세우며 마케팅 비용에만 수십억 원을 소비했고, 드라마 제작지원 등에 자금을 지원하면서 손실이 발생했다. 극심한 자금난에 판매대금 회수에 시간이 걸리는 가맹점 대신 땡처리 업체에 물건을 팔아 넘겼고, 물품 대금을 포함한 수백억 원의 대금을 지급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 제조공장 관계자와 가맹점 관계자들은 황 대표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으며 같은 달 중년 남성이 회사에 뛰어들어 옷을 다 벗은 뒤 "내 돈 내놔"라고 소리치며 자해행위를 하다가 병원에 실려 가기도 했다. 이 남성은 신발 공장주로 28억원이 넘는 돈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스베누, 수백억 사기 논란…'외형 부풀리기가 화근'
'스베누 스타리그 시즌2' 결승전 좌석 판매 22일까지 진행
'스베누 스타리그 시즌2' 8강 대진 확정…김택용vs김명운 격돌
'롤여신' 조은정 아나, 청순·섹시 의상따라 '반전' 매력
스베누 스타리그 시즌2, 김택용 패배에도 조일장과 16강진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