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페북 공동창립자, 美진보지 '더뉴리퍼블릭' 포기…매각 발표
아시아경제 | 2016-01-12 05:55:58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진보 성향 시사잡지인 '더뉴리퍼블릭(The New RepublicㆍTNR)'의 주인이 4년 만에 또 바뀔 예정이다.

이 잡지 발행인 겸 회장인 크리스 휴스가 11일(현지시간) 공개한 임직원들에게 보낸 편지 전문에는 "많은 시간과 에너지와 2000만달러가 넘는 돈을 투자한 후 나는 더뉴리퍼블릭에 새 리더십과 비전이 필요할 때라는 결론을 내렸다"며 "오늘의 급변하는 환경에서 오래되고 전통적인 기관을 디지털 미디어 회사로 바꾸는 일의 어려움을 과소평가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휴스는 하버드대 재학 당시 마크 저커버그 등과 함께 페이스북을 공동 창립해 거부(巨富)가 됐으며 재산이 4억5000만달러에 이른다. 그는 만 28세이던 2012년 TNR의 과반 지분을 인수해 이 잡지의 대주주가 됐다. 하지만 불과 4년 만에 다시 잡지를 재매각하게 된 것이다.

2014년 말 편집인이 바뀐 후 편집국 고위간부들이 거의 모두 사직하고 고참 기자와 기고자들이 대부분 퇴사하는 등 편집진과 경영진의 갈등이 극에 달하는 등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다.

TNR의 정기구독과 판매를 합한 월평균 유료 부수는 2000년에는 10만부 이상이었으나, 2014년에는 4만여부로 감소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