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힐러리의 '부자증세'… "백만장자들에게 4% 추가 세율"
아시아경제 | 2016-01-12 10:16:56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선두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에 맞서기 위해 새로운 부자증세안을 내놓았다.

클린턴 전 장관은 11일(현지시간) 다음달 1일 첫 예비경선이 있는 아이오와주의 워털루에서 가진 선거유세에서 "연수입이 500만달러 이상인 개인에게 4%의 추가 세율을 적용하겠다"고 공언했다. 클린턴 캠프는 추가 세율 적용을 받는 사람은 1만명 당 2명꼴로, 이를 통해 10년간 1500억달러의 세수를 벌어들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진보적인 민주당 내에서도 더욱 좌파적 성향을 가진 샌더스 후보가 지지율 돌풍을 일으키며 턱밑까지 추격해오자 클린턴 전 장관도 '좌향좌' 정책을 내놓은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증세안은 향후 그가 선보일 부자증세 정책의 포문을 여는 것에 불과하다고 내다봤다.

클린턴 전 장관은 지난해 6월 뉴욕에서 행한 대중연설을 통해 "상위 25명의 헤지펀드 매니저들이 미국 내 모든 유치원 교사들의 급여를 합한 것보다 더 많이 번다"며 부자증세 행보를 예견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네브라스카주 오마하에서 백만장자들에게 30% 이상의 세율을 매기자는 '버핏 룰'을 지지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현재 미국 백만장자들의 실효세율은 일반 근로자들보다 낮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美 어닝시즌, 사라지는 장밋빛 전망…증시 부진 계속되나
美 고용지표 호조…추가금리 인상 힘받나?
RFA "北 억류 미국인 공개, 美 압박 대응카드"
OCI, 美 태양광발전소 또 매각…"투자재원 확보"(상보)
"과거 美 금리인상 때마다 세계 경제 휘청…대비 필요"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