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뉴욕마감]중국 및 유가 변수 속 상승‥다우 0.72%↑
아시아경제 | 2016-01-13 06:15:22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미국 뉴욕증시는 12일(현지시간) 혼조세를 보이다가 상승했다.

다우종합지수는 전장대비 117.65포인트( 0.72%) 상승한 1만6516.22에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47.93포인트(1.03%) 오른 4685.92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지수는 15.01포인트(0.78%) 상승한 1938.68에 장을 마감했다.

증시는 이날 오전 상승세로 출발했다. 다우지수는 개장부터 100포인트 안팎으로 올랐고 다른 주요지수들도 동반 상승세를 나타냈다.

그동안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요인으로 작용했던 중국이 다소 안정 기미를 보인 것이 투자심리를 완화시킨 것으로 평가됐다. 앞서 마감한 유럽 주요 증시 역시 1% 안팎의 상승세로 마감했다.

그러나 다소 안정세를 보였던 서부텍사스산원유(WTI)가 오후들어 급락, 심리적 저지선이었던 30달러선이 붕괴되면서 증시도 힘을 잃었다. 다우지수는 오후 30달러 선이 붕괴된 2시 5분을 전후해 하락하는 등 혼조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유가가 30달러 선을 회복하고 장 마감을 앞두고 투자자들도 충격을 흡수하면서 주요지수들은 반등에 나섰다.

다우지수는 120포인트 가깝게 오른 채 마감했고 나스닥 지수 등도 1% 안팎의 상승을 기록했다.

컨버젝스의 피터 콜맨 수석 트레이더는 “중국이 안정되면 전세계 시장 안정에 도움이된다.그러나 이것은 지속성이 있어야하고 유가는 아직도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 대비 97센트(3.1%) 떨어진 배럴당 30.44달러로 마감했다. 이날 거래는 막판 변동성이 커지면서 마감이 50분간 지연됐다.

WTI는 장중 중국 경제 성장 둔화로 인한 수요 부진 우려와 만성적인 원유 공급 과잉에 대한 불안감으로 인해 장중 한때 30달러 선이 붕괴되기도 했다.

이날 WTI 가격은 장중 4.1% 하락하면서 배럴당 29.93 달러까지 떨어졌다.유가가 30달러 밑으로 내려간 것은 2003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WTI가격은 지난 2014년 6월을 정점으로 하락, 현재까지 70%나 떨어진 상태다. 이번 주들어서만 7%대의 하락을 기록한 상태다.

ICE유럽선물시장에서 2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63센트(2.00%) 하락한 30.92달러에서 거래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