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동전없는 사회]동전을 왜 없애려는 걸까
아시아경제 | 2016-01-13 07:00:00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한국은행은 우리나라에서 미래에 없어져야할 화폐로 지폐가 아닌 동전을 선택했다.

박이락 한은 금융결제국장은 12일 '중장기 지급결제업무 추진 전략'(지급결제 vision 2020)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개인이 사용하는 소액결제망을 통해 동전없는 사회(coinless sociey)에 대한 연구를 곧바로 시작할 것"이라며 "동전은 사용하기 불편하고 관리비용도 많이 드는 점을 개선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한은이 '동전없는 사회'를 외치는 표면적인 이유는 핀테크 등 각종 지급결제 시스템 개발 속에서 동전이 휴대하기 불편하다는 것 때문이다. 동전이 지폐에 비해 무겁고 호주머니나 가방에 넣었을 때 부딪히는 소리 등으로 인해 들고 다니기 불편하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동전을 없애려는 실질적인 이유는 동전 제조와 유지 비용에 있다.

화폐를 만드는 한국조폐공사에 따르면 2014년 기준 화폐량은 6억7000만장으로 2007년 기준 20억장에 비해 3분의 1 넘게 줄었다. 조폐공사의 화폐사업 매출도 2007년 1453억1000만원에서 2014년 835억3500만원으로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총매출에서 화폐사업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4년 31.9%로 2007년(61.3%)에 비해 반토막났다. 현금 사용이 줄면서 화폐 제조로 인한 이익이 크게 줄어든 것이다.

이처럼 화폐 사용이 크게 줄어들면서 동전 제조 원가가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 현재 동전은 10원, 50원, 100원, 500원 등 4개가 만들어지고 있다. 10원짜리 동전을 하나 만드는데 들어가는 비용은 20원 정도다. 동전 가치가 제조 원가의 절반 수준이다 . 50원, 100원, 500원은 10원짜리 동전보다 지름이 넓고 테두리에 위조방지용 톱니가 있어서 제조 원가가 10~20원 더 비싸다.

이에 한은은 원활한 동전 유통을 위해 매년 5월 한 달간 전국은행연합회, 새마을금고·신협·상호저축은행중앙회, 우정사업본부, 홈플러스와 공동으로 '범국민 동전 교환운동'을 실시한다. 원가보다 제작비가 비싼 동전을 회수해 새로 동전을 제조하지 않고 기존에 있던 동전을 재유통시키려는 것이다. 특히 10원짜리 동전의 회수실적이 높은 개인과 단체에 대해서는 한은 총재 표창장과 포상금까지 수여해 동전 회수율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동전없는 사회]해외에선 진작에 현금없이 산다
[동전없는 사회]동전을 왜 없애려는 걸까
[동전없는 사회]불확실한 시대, 지폐는 살아남는다
[동전없는 사회]한국에도 현금 종말론 왔다
[한은 지급결제 2020] '동전없는 사회' 가능할까?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