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PC 시장 끝모를 추락...작년 판매량 8년이래 최저
아시아경제 | 2016-01-14 07:58:29
2015년 PC 출하량 2억8870만대…2008년 이후 최저치
성수기 4분기에도 -8.3% 성장…"2016년 하반기부터 회복세"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개인용 컴퓨터(PC) 시장의 침체가 수년째 이어지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비지니스인사이더는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를 인용해 2015년 PC 판매량이 전년 대비 8% 하락하며 지난 8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전세계 PC 판매량은 2011년 3억6500만대로 정점을 찍었으며 그 이후 4년째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최근 몇년간은 스마트폰과 태블릿PC가 개인 뿐 아니라 업무용으로까지 확대되면서 PC의 입지는 계속 좁아지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2012년 윈도8을 출시했으나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으며 PC 시장을 끌어 올리는데 실패했다.

PC시장은 2012년 -4% 성장했으며 2013년은 -10%, 2014년은 -1% 성장했다. 지난해에는 전세계 PC시장이 전년 대비 -8% 성장하면서 연간 판매량은 2억8870만대에 그쳤다. 이는 2억9080만대를 기록했던 2008년 이후 최저치다.

지난해 4분기는 PC시장의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출하량이 -8.3% 감소했다. PC 시장은 5분기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다. 가트너는 "연휴 시즌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인 PC 시장이 활성화되지 못했다. 지난해 하반기 MS가 출시한 윈도10도 초기 시험 단계여서 PC 시장을 확 끌어올리지는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장조사업체들은 윈도10의 효과가 점차 나타나며 2016년 하반기부터는 다시 회복세로 돌아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가트너는 2016년 PC시장은 2015년에 비해 -1%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제조사별로 지난해 거의모든 PC 제조사들이 마이너스 성장을 한 가운데 애플만이 5.8% 성장해 눈길을 끌었다.

레노버는 지난해 5712만대의 PC를 출하하며 19.9%의 점유율로 세계 시장 1위 자리를 지켰다. 그 뒤를 이어 HP가 5255만대의 PC를 판매해 점유율 18.2%를 차지했다.
델은 3915만대로 점유율 13.6%, 에이수스는 2119만대로 7.3%를 차지했다. 애플은 2074만대로 로 점유율 7.2%를 차지해 톱5에 이름을 올렸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PC시장 5분기 연속 후퇴…애플만 유일하게 성장
SPC그룹, '원숭이 캐릭터' 신제품 21종 출시
백산OPC, 이달 25일 임시주주총회
파캔OPC, 부강종합건설 외 8인으로 최대주주 변경
SPC그룹, 서울시와 장애인제과제빵시설 기술지원 협약 체결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