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박 대통령 ‘멘토’ 김종인, 이번엔 문재인 손 잡아
이투데이 | 2016-01-14 15:03:15
[이투데이] 이광호 기자(khlee@etoday.co.kr)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멘토’ 역할을 한 경제민주화의 아이콘 김종인(76) 전 의원을 14일 조기선대위원장으로 전격 영입했다.

문 대표는 삼고초려 끝에 김 전 의원의 수락을 받아냈으며, 이날 인선 결과를 공식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표는 ‘김종인 카드’를 통해 조기선대위 체제로 전환, 분당 사태로 비화된 당 내분을 돌파한다는 방침이다. 거물급 영입으로 국민의당의 ‘안풍’을 잠재우겠다는 포석도 깔려 있다.

조기선대위 체제로 전환되면 문 대표는 일단 인재영입 등 일상적 당무를 맡게 된다.

앞서 문 대표는 호남 민심 달래기 차원에서 호남 출신 외부인사의 공동선대위원장 영입 방침을 밝혀왔다. 김 전 의원은 대한민국 초대 대법원장인 가인 김병로 선생의 친손자로, 김병로 선생의 고향은 전북 순창이다.

문 대표는 당초 공동선대위원장 체제에 무게를 두고 ‘김종인-박영선’ 공동선대위원장 카드를 추진했으나, 박 전 원내대표의 고사 등으로 일단 단독 선대위원장 체제로 정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의원은 서강대 교수 출신으로, 6공화국 시절 보사부장관과 청와대 경제수석을 역임했으며 1987년 헌법 개정 당시 이른바 ‘경제민주화 조항’ 신설을 주도했다.

지난 대선 때 새누리당 국민행복추진위원장 겸 경제민주화추진단장을 맡아 19대 총선과 18대 대선에서 경제민주화, 창조경제 등 여당의 핵심 공약을 성안해 선거 승리에 이바지했으나 박근혜 정부 출범 후 경제민주화 후퇴 논란과 관련해 쓴소리를 해왔다.

김 전 의원은 신군부가 권력을 차지하기 위해 만든 권력기관인 국보위 활동을 시작으로 정계에 발을 들여 민정당, 민자당, 새천년민주당 등 여러 정당에서 활동한 바 있다. 1993년에는 동화은행장으로부터 2억원 가량을 받은 혐의로 실형을 받기도 했다.



[연관기사]
롤 올스타전 ‘프레이’ 김종인, 1대 1 모드 8강 진출
문재인 “기간제법·파견법 고용 불안 악화시키는 악법중의 악법”
문재인, 14일 신년 기자회견 내주초로 연기
文, 朴대통령 ‘노동4법’ 제안 거절… “흥정하듯 처리 안 돼”
문재인 "권노갑 탈당, 호남민심 반영된 것으로 받아들여"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