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한상진-조국, ‘대한민국 국부’ 논쟁
뉴스토마토 | 2016-01-14 18:49:01
국민의당 한상진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이승만 전 대통령을 ‘국부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하자 조국 서울대 교수가 “국부를 거론하려면 김구 등이 들어가야 한다”며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한 위원장은 이날 안철수 의원 등과 함께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최근 이승만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데 이어 4·19 묘지를 참배한 배경이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어느 나라든 나라를 세운 분을 ‘국부’라고 평가한다. 우리도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 전 대통령을 국부로 규정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은 빈곤하고 전쟁까지 난 나라에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도입하고 발전시키려 노력했다. 그 공로는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면서 “그때 만들어진 뿌리가, 잠재력이 성장해서 4·19 혁명에 의해 민주주의의 보편적 가치가 우리나라에 확립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조 교수는 “임시정부 수반을 근거로 국부를 거론하려면 김구 등이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교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뉴라이트’들에 이어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 한상진 교수가 이승만을 ‘국부’라고 주장했다”며 “이는 이승만 개인에 대한 평가 외에 대한민국이 언제 세워졌는가의 문제와 직결된다”고 밝혔다.

특히 조 교수는 한 위원장이 1948년 대한민국 건국의 아버지라는 맥락에서 이 전 대통령을 ‘국부’라고 평가한 것을 지적했다.

조 교수는 “현행 1948년 헌법 전문은 ‘우리들 대한국민은 기미 삼일운동으로 대한민국을 건립하여 세계에 선포한 위대한 독립정신을 계승하여 이제 민주독립국가를 재건한다’고 선언했다”며 “즉 1948년 헌법의 기초자들은 19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만들어졌을 때가 바로 대한민국 건국 시점이며 1948년은 재건된 해라고 인식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건국의 아버지’는 임시정부 수반을 위시한 요인들이라고 봐야 한다. 김구 주석이 이에 포함됨은 물론”이라며 “이승만의 경우 임시정부 초대 대통령으로 선출됐으나 1925년 탄핵돼 축출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당 창당을 추진 중인 안 의원은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 창당 당시 강령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제외할 것을 제안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안 의원은 전날 “의사소통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던 것”이라며 “오해가 다 풀렸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국민의당 안철수 창당준비위원회 인재영입위원장과 한상진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강북구 4.19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