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법원, '땅콩 회항' 박창진 사무장 소송도 각하
아시아경제 | 2016-01-15 10:53:05
06/30 13:45
거래량
109,013
전일대비
-0.58%
시가총액
18,829억
외인비율
15.62%
기간누적20일
-61,537
매매신호
매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미국 법원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003490)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과 관련해 박창진 사무장이 낸 소송을 각하했다.

미국 뉴욕주 퀸스카운티 법원은 지난해 7월 박 사무장이 조 전 부사장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소송을 지난 12일 각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같은 법원의 로버트 엘 나먼 판사는 땅콩 회항 사건에서 마카다미아 넛을 서비스했던 승무원 김도희 씨가 조 전 부사장과 대한항공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을 먼저 각하한 바 있다.

당시 재판부는 "땅콩회항 사건 당사자와 증인, 증거가 모두 한국에 있고 증인들이 소환권 밖에 있기 때문에 '불편한 법정의 원칙'을 근거로 재판을 진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사무장 사건을 맡은 로버트 맥도널드 판사의 결정문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비슷한 이유인 것으로 추정된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설 대목 앞둔 대한항공 노조 파업에 '난(亂)기류'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 임협 결렬로 파업 채비
'한진家 3세' 조원태 경영능력 시험대
한국투자證, 대한항공 목표가 3만5000원으로 하향 조정
대한항공, 임원인사 단행…조원태 총괄 부사장 선임(종합)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