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中 지난해 부패 관련 조사 급증…전년比 4배 폭증
아시아경제 | 2016-01-15 10:54:15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중국의 반부패 척결 움직임이 거세지면서 중국 당국의 부패 조사 건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난해 대형 국유기업을 대상으로 한 부패 조사건수가 전년 대비 4배 급증해 국유기업 43개, 총 450명 이상의 임원을 적발했다고 전했다. 조사 대상에는 기업 관계자들을 놀라게 할 만한 거물 경영자들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공산당 중앙규율검사위원회는 지난해부터 '순찰조'라고 부르는 특별사찰팀을 국유회사에 집중적으로 보내 부패 조사를 진행해왔다. 벌써부터 에너지와 자동차, 철강 등 주요 경영진이 잇따라 적발돼 현장에서 혼란이 야기되고 있다.

중국 국유자동차기업의 한 직원은 "간부들이 몇 명이나 사라져 업무에 지장이 나오고 있다. 반부패가 무서워서 아무 것도 할 수 없다"고 전했다.

반부패 칼바람은 그동안 무풍지대였던 중국의 금융 및 부동산 업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국영복합기업인 중국중신집단(CITIC)은 지난해 10월부터 순찰조가 집중 사찰에 들어가 지금까지 약 40명의 간부가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중국중신집단이 금융 외에도 광범위한 사업에 진출해있는 만큼 대기업 사이의 동요가 상당하다고 전했다.

중국 당국이 국유 기업에 겨냥한 반부패 척결 움직임은 앞으로 상당한 여파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14일 규율검사위원회는 "모든 국가 기관과 공무원을 포괄하는 감시 시스템을 형성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중국 증시, 안도해도 될까? 시장의 다음 변수는?
中증시 하락…상하이종합 0.7% ↓
환구시보 "北의 중국산 사용 금지령은 헛소문"
트와이스 쯔위, ‘중국-대만 논란’ 커지자 결국…
[中마감]'너무 많이 내렸네'…상하이 2% '상승반전'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