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韓·美·日 외교차관 만난다"…강력한 '대북제재' 틀 中 참여 논의
아시아경제 | 2016-01-16 12:18:42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한미일 3국은 16일 오후 도쿄에서 제2회 외교차관 협의회를 개최한다. 북한의 태도 변화를 유도할 '강력하고 포괄적인' 대북 제재 방안이 구제화 할 지 주목된다.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 사이키 아키타카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 등은 대북 제재와 북한의 추가도발 억지를 위한 협의에 나선다.

특히 대북 제재의 열쇠를 쥔 중국을 대북 압박의 틀에 동참시키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13일 북핵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인 황준국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서울에서 열린 한미일 수석대표 회동을 했다. 이어 14일 베이징을 방문,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북한의 핵실험 후속 대책을 협의했다.

임성남 차관은 이번 3국 외교차관 협의회에 앞서 같은 날 블링큰 부장관, 사이키 사무차관과 각각 양자 회담을 할 예정이다.

한일 외교차관 회담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합의 이후 원활한 이행 방안을 논의할 전망이다. 임 차관은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일본 정치인의 '망언'이 반복되어선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홍용표 "평화통일 노력 지속해야"
中 “새롭고 강력하고 적절한 제재”...韓美日과 ‘온도차’
정부, 北 추가도발 "예의주시"
北 "가장 위력한 무기는 사상"
北, '제재' 아랑곳 않는 '마라톤 홍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