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文·安 지지율 '엎치락 뒤치락'…야권 '大 혼전'
아시아경제 | 2016-01-18 08:14:44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복잡한 야권 지형 속 대선주자 지지율이 대혼전이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의원의 지지율이 1~2위를 오가며 엎치락뒤치락 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8일 발표한 '1월 정례 여권·야권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11~12일, 1012명, 응답률 4.5%, 표집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에 따르면 안 의원은 조사 이래 야권 부문 첫 1위를 기록했다. 그의 지지율은 전월대비 3.5%포인트 상승한 23.1%였다. 문 대표는 0.7%포인트 상승한 22.9%로 조사됐지만 안 의원에 0.2%포인트 뒤진 2위를 기록했다.

반면 야권 지지층·무당층에선 문 대표가 안 의원을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며 1위를 차지했다. '1월 2주차 주간집계(11~15일, 2532명, 응답률 5.3%, 표집오차 95% 신뢰수준에서 각각 ±3.1%포인트)'에서도 문 대표가 안 의원을 앞질렀다. 문 대표는 0.9%포인트 상승한 18.9%의 지지를 얻었다. 안 의원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각각 1.1%포인트, 1.2%포인트 앞서며 2주 만에 1위로 올라섰다.

문 대표와 안 의원이 서로 1·2위를 주거니 받거니 하는 모양새다. 총선을 앞둔 야권이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는 방증이다. 더민주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과 문 대표의 사퇴, 국민의당의 교섭단체 입성 등 추후 변수가 불러일으킬 파장이 더욱 중요해졌다.

다만, 일간으로 살펴본 문 대표와 안 의원의 지지율 추이는 조금 달랐다. 문 대표는 인재영입으로 웃었지만, 안 의원은 계속되는 지지율 하락에 울상이었다.

특히 안 의원의 지지율은 한주 내내 떨어졌다. 지난 11일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3.8%포인트 오른 21.9%로 출발했다. 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 참배와 허신행 전 농림부장관 등 영입인사를 둘러싼 논란이 이어졌던 지난 12일엔 18.9%로 하락했다. 4·13총선 연기를 주장했던 지난 13일엔 18.2%로 떨어졌다. 한상진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의 '이승만, 국부로 평가' 발언이 논란이 된 지난 14일에도 16.1%로 추가 하락했다. 지난 15에도 15.7%를 기록하며 하락세가 계속됐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은 전주 대비 0.5%포인트 내린 44.1%로 집계됐다. 김 대표의 지지율은 0.6%포인트 하락한 17.7%였다. 새누리당의 지지율은 36.1%로 횡보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안철수 "대통령·여야 모두 정상이 아니다"
안철수 "30대 CEO 영입, 천하 인재 다 모이는 당 만들 것"
보수 브레인 野로…김종인·윤여준, 같은듯 다른행보
더민주 김종인 영입에 安 "건강한 경쟁관계 바람직"
安, 다음달 2일 서울 아닌 '대전'서 창당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