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세계은행·IMF,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 잇따라 하향
한국경제 | 2016-01-19 07:01:57
[ 정지은 기자 ] 침체된 경기가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아 올해도 세계 경제
에 비상등이 켜졌다. 세계은행과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잇따라 하향 조정했다.

올해는 미국이 기준금리 인상을 시작하고 중국이 경기 둔화를 보이는 등 위기
요인이 커져, 신흥국을 중심으로 경기 침체에 빠지는 국가가 더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세계은행은 지난 7일 발간한 ‘2016년 세계경제 전망’에서 올해 세
계경제 성장률을 작년 6월 전망치(3.9%)보다 0.3% 낮아진 3.6%로 내다봤다. 세
계은행은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지만 중국, 인도를 비롯
한 신흥경제권의 성장세 둔화가 선진국 경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분
석했다. 시장 환율을 기준으로 한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작년 6월 전망치(
3.3%)보다 0.4% 낮은 2.9%에 그쳤다.

세계은행은 세계 경제가 올해부터 선진국 경기회복 지속, 점진적인 중국 개혁
및 국제적 금리인상 등으로 성장이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신흥국들의
과도한 성장 둔화와 미국 금리인상 전망의 급격한 조정, 지정학적 긴장 등을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세계은행은 “위험 완화와 성장 촉진을 위해 금융시장 변동성에 대한 대비
를 강화하고 투자심리 회복을 위한 구조개혁 등 각국의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
”고 전했다.

세계은행은 환율 기준으로 중국과 인도의 경제 성장률을 각각 6.7%, 7.9%로 예
상했다. 재정과 경제지표가 급격히 악화되고 있는 브라질은 1.1%로 전망했다.

선진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작년 6월 발표 때보다 줄었다. 미국은 0.1% 줄어
든 2.7%, 일본은 0.4% 낮은 1.3%로 내다봤다. 러시아는 -0.7%로 전망했다. 한국
에 대해선 별도의 성장률 전망치를 내놓지 않았지만 신흥국의 성장 둔화가 한국
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IMF도 최근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3.6%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해 10월 3.8%
로 제시했던 것보다 0.2% 떨어졌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href="//snacker.hankyung.com" target="_blank">스내커] [슈퍼개미] [f="//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