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샤프 넘겨줄 순 없지"…日정부 샤프 출자액 늘린다
아시아경제 | 2016-01-19 08:48:04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대만 전자기업 혼하이가 7조원에 샤프를 인수하겠다고 밝히면서 일본 정부가 주도하는 민관펀드 '일본산업혁신기구(INCJ)'도 출자액을 늘렸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INCJ가 샤프에 대한 출자액을 당초 2000억엔에서 3000억엔(약 3조원)으로 인상하는 것을 검토중이라고 19일 보도했다. 샤프와 주거래은행인 미즈호은행·미츠비시도쿄UFJ은행은 혼하이와 INCJ의 방안을 종합적으로 검토, 이달 내에 결정을 내릴 계획이다.

INCJ는 지금까지 액정 사업부문을 분리한 후 샤프 본사에 자금 2000억엔을 출자해 성장을 돕겠다는 생각이었다. 이를 통해 샤프의 경영권을 잡고, 도시바의 백색가전 사업과의 통합을 포함한 전자업계 개편을 진행할 방침이었다. 샤프와 주력은행 역시 INCJ 방안에 마음이 기울고 있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하지만 혼하이가 액정 부문을 포함, 샤프 전체에 대한 인수 제안가를 기존 5000억엔에서 7000억엔으로 올리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신문은 "혼하이가 인수 제안가를 올린 데 맞서서 INCJ도 출자를 늘린 것은 국가가 주도적으로 샤프를 재건하고 싶어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샤프를 두고 민간기업인 대만 혼하이와 일본 정부가 경쟁 구도를 형성하게 된 것이다. INCJ는 샤프 본사 출자를 통해 성장 기반을 조성하는 한편, 채권은행들의 이해를 바탕으로 회사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미니재건축'은 재개발·재건축 아니다? 法 개정안서 홀로 인정못받아
미니재건축 1호 단숨에 첫삽 뜬다
대우건설-SK건설, 수원 팔달 8구역 재개발 수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6주연속 하락
두 달 새 1억2000만원 빠진 강남 재건축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