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폭스바겐 본사 사장급 임원 방한…환경부와 리콜 문제 논의
한국경제 | 2016-01-19 09:59:51
독일 폭스바겐그룹 사장급 임원이 19일 환경부를 방문한다고 아우디폭스바겐코
리아 측이 밝혔다. 본사 임원이 한국을 찾은 것은 지난해 9월말 디젤 차량 배출
가스 이슈가 세계적으로 확산된지 4개월 만이다.

폭스바겐 관계자는 "한국 시장 내에서 리콜을 조속하고 체계적으로 진행하
고 환경부에 최대한 협조하기 위해 독일 본사에서 사장급 임원을 포함한 엔지니
어 그룹이 방한했다"고 설명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6일 환경부에 리콜 계획서를 제출했으나 환경부로부터
이에 대한 보완요청을 받았다.

이날 환경부를 찾는 임원들은 배출가스 이슈에 대한 기술적인 해결책에 대한 상
세한 설명과 함께 추가적인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href="//snacker.hankyung.com" target="_blank">스내커] [슈퍼개미] [f="//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