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리복 인수 후 점유율 급락…美선 언더아머에 2위자리 뺏겨…아디다스, 새 사령탑에 구조조정 전문가
한국경제 | 2016-01-19 19:06:05
[ 이상은 기자 ] 실적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독일 스포츠용품회사 아디다스가
16년 만에 사령탑을 교체한다. 나이키에 밀려 스포츠용품업계 ‘만년 2위
(시장점유율 기준)’였던 아디다스는 최근 수년간 실적이 악화됐다. 지난
해 미국 시장에선 2위 자리도 미국계 언더아머에 빼앗겼다.

아디다스는 18일(현지시간) 새 최고경영자(CEO)로 독일 소비재 브랜드 헨켈의
카스퍼 로스테드 CEO를 영입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2001년 취임해 15년간 아
디다스를 이끌어온 헤르베르트 하이너 CEO는 내년 3월까지 임기가 남았지만 일
찍 물러나게 됐다. 아디다스는 신임 로스테드 CEO가 오는 8월초 이사회에 합류
한 뒤 10월 초 취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성장 한계…후발주자에 시장 뺏겨

2000년대 아디다스가 스포츠용품업계 세계 2위 자리를 굳힌 데는 물러나는 하이
너 CEO의 공(功)이 적지 않았다. 그의 재임기간 회사 가치가 30억유로에서 180
억유로로 늘었고 매출은 세 배, 순수익과 직원 수는 네 배로 증가했다.

하지만 2008년 금융위기 후 아디다스 성장률은 전만 못했다. 2006년 30억유로를
주고 리복을 인수했지만 시장점유율은 되레 하락했다. 2014년 순이익은 4억90
00만유로로, 전년보다 38% 급감했다.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히트상품을 내놓지
못한 것이 원인이었다. 점유율은 한때 18%(2006년 아디다스 10%, 리복 8%)에서
7%대까지 급락했다.

주주들의 속을 긁은 것은 경쟁회사 나이키와 언더아머가 전보다 오히려 잘나간
다는 점이었다. 속옷 등 의류 판매에 집중하면서 매출과 이익을 늘린 언더아머
는 지난해 미국시장 점유율에서 아디다스를 눌렀다.

언더아머는 한때 나이키가 잘 썼던 방법을 따라했다. 농구선수 스티븐 커리 등
스타선수를 내세우고 대학 스포츠팀 유니폼에 자사 로고를 부착하는 등 적극적
인 마케팅으로 승승장구했다. 반면 아디다스는 너무 많은 브랜드를 내놓고 마케
팅 방향도 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