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산업부 장관 "中모조품 피해 줄여라…한국산 정품확인 서비스 도입"
아시아경제 | 2016-01-21 11:00:00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1일 "중국산 모조품으로 피해를 입는 수출 중소기업을 위해 한국산 정품확인 서비스를 시범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주 장관은 이날 국내 최대 온라인 해외판매 쇼핑몰인 G마켓의 인천 물류센터를 방문해 "글로벌 온라인 시장의 급성장과 같은 무역 환경 변화에 대응해 역직구 등 새로운 무역방식을 활성화해 나가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현장방문은 전자상거래(B2C)를 통한 수출 경쟁력의 핵심이 매력적인 소비재 상품 확보와 빠르고 저렴한 배송에 있다는 점을 감안해 이뤄졌다.

주 장관은 중국으로 배송되는 상품의 합포장과 EMS(우체국 국제특송) 송장 부착을 직접 체험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또 현장간담회를 통해 애로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새로운 수출방식인 전자상거래를 통한 수출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상품정보 번역 부담, 중국산 모조품으로 인한 피해, 중국 비관세 장벽, 우편서비스 이용제한, 수출신고 어려움 등 애로점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주 장관은 "온라인쇼핑 수출업계가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상품 정보 번역 플랫폼의 개발을 추진 중"이라며 "한중 장관급 회의를 조기에 개최하여 중국 비관세 장벽을 적극 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중국산 모조품으로 피해를 입은 수출 중소기업을 위해 한국산 정품확인 서비스를 시범 도입하고 지식재산보호원을 통한 단속을 보다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위조상품 단속건수는 지난해 1만8000건에서 올해 3만건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그는 회의에 참석한 관세청, 우정사업본부 등 관계 기관에 전자상거래 활용 수출 기업의 편의를 위한 서비스를 적극 개선할 것을 주문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월 20건 이상 발송조건을 해제하는 등 계약조건을 완화하고, 관세청은 수출신고 부담을 줄여나간다는 방침이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수은, 코트라와 전대금융 통한 수출 활성화 업무협약
[부음]이진권(한국수출입은행 중소중견금융1부 히든컨설턴트)씨 모친상
산업부 장관 "이란시장 수출지원시책 마련"
수은, 스리랑카 콜롬보 사무소 열어
수은, 국내 기업의 이란 진출에 70억유로 지원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