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초점] 위안화 다음엔 홍콩달러화, 변수 영향력은?
한국경제 | 2016-01-21 11:17:16
[ 이민하 기자 ] 중국 시장에 대한 자금 유출 우려가 홍콩으로 번져가고 있다
. 중국과 홍콩 금융시장이 출렁거리면서 국내 증시에도 연일 악영향을 주는 모
습이다.

전문가들은 미국 중앙은행(Fed)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변곡점이 될 것으
로 보고 있다. FOMC를 기점으로 달러화 강세 기조에 변화가 생기면 아시아시장
에서의 자금유출 흐름도 완화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21일 오전 10시43분 현재 미국 달러화 대비 홍콩달러는 7.8128홍콩달러에 거래
되고 있다. 이는 지난밤 뉴욕 외환시장 대비 0.06% 하락한 수준이다. 이날 오전
홍콩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당 홍콩달러 12개월 만기 선물 가격은 7.8875를
기록했다.

정하늘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초 이후 흔들렸던 역외 위안화 환율
이 안정화를 보이는가 싶더니 이번엔 '홍콩달러(HKD)'가 급등세를 보였
다"며 "홍콩달러의 급등은 결국 글로벌 금융시장의 위험회피 현상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달러화당 홍콩달러는 전날 현물 시장에서 7.8229까지 상승, 달러 페그제의
환율 변동범위(7.75~7.85) 상단과 격차가 0.35% 차까지 좁혀졌다. 2007년 8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이재만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최근 위안화 약세는 다소 진정돼 1달러당
6.7위안까지 상승한 이후 현재 6.6위안으로 하락한 반면 홍콩달러는 7.75달러
에서 7.82달러로 상승했다"며 "중국정부 개입으로 인해 위안화 약세
심리가 다소 진정됐지만, 투기 세력이 홍콩달러로 옮겨갔을 가능성이 높아 보
인다"고 분석했다.

홍콩달러가 급등세를 지속할 경우 중국 등 아시아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가 불
가피한 상황이라는 분석이다.

박석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신흥국 통화가치 하락이 지속되는 가운데
대규모 해외자금유출이 홍콩 금융시장을 중심으로 아시아 시장 전반을 뒤흔들
정도로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콩 금융시장에서의 추가적인 자금 유출 우려가 커지면서 '달러 페그제&#
39; 폐지에 대한 소문도 나오고 있다. 다만 전문가들은 페그제 폐지될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