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1200억엔 수수 의혹' 아키라 경제재생상, "기억 안 난다" 부인
아시아경제 | 2016-01-21 14:59:13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거액의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일본 경제재생담당상이 21일 의혹에 대해 "기억이 애매한 부분이 있다"며 부인했다.

일본 주간지 '주간문춘'에 따르면 아키라 담당상은 지난 2013년 지바현의 한 건설업체와 도시재생기구와의 보상 협상을 중재한 대가로 건설업체 측에 1200만엔(약 1억2400만원)의 거액을 받았다. 주간문춘은 받은 돈의 일부가 아키라 담당상의 정치자금 보고서에 기재되지 않았다며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아키라 담당상은 "법률을 위반하지 않았다"며, 거취에 대해서도 "맡겨진 업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사임설을 부정한 것이다.

이어 "기억을 더듬어 사실관계를 맞춰보는 중"이라며 "제 3자도 포함해 (의혹에 대해) 조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정치자금 수수 의혹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에도 큰 타격을 입힐 가능성이 크다. 야당은 이번 의혹에 대해 제대로 추궁하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대표인 오카다 가쓰야는 "아키라 담당상은 아베 총리의 동지이자 주요 각료 중 한 명"이라며 "당연히 그를 임명한 총리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대만 혼하이, 6.4조원에 日 샤프 인수 제안
[亞 증시 동반급락] 중국만 소폭 하락…일본 베어마켓 진입
[亞증시 동반급락]일본 급락 마감…베어마켓 진입
아시아증시, 대부분 하락… 중국만 강보합
日 닛케이 0.1% 하락 개장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