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2015년, 역사상 가장 더웠다
한국경제 | 2016-01-22 03:01:15
[ 박종서 기자 ] 지난해 지구촌 온도가 관측 사상 가장 높았던 것으로 분석됐
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과 항공우주국(NASA)은 2015년 지구 온도와 기후 조
건 분석 결과를 20일(현지시간) 각각 발표했다.

NOAA에 따르면 지난해 지구 온도는 20세기 평균(1901~2000년) 기온보다 섭씨 0
.90도 상승했다. NASA 조사 결과에서는 0.87도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근
대적 관측이 시작된 1880년 이후 136년 만에 가장 높이 오른 것이다.

종전 최고치였던 2014년보다 0.16도(NOAA 기준) 상승했다. 두 기관은 서로 다른
방식과 기준으로 지구 온도를 측정하고 비교해 타당성을 검증하고 있다. 또 관
측방법상 오류 가능성 등을 감안해 기온의 절대 수치를 발표하지 않고 일정 기
간 평균과 비교하는 방식을 사용한다.

지구 전체 기온뿐만 아니라 남반구와 북반구, 육지와 바다, 또 반구를 각각 육
지와 바다로 나눠 분석한 결과에서 모두 최고를 기록했다. 지난해 지구 육지의
기온은 20세기 평균보다 섭씨 1.33도, 기존 최고기록(2007년)보다 0.25도 높았
다.

과학자들은 기온 상승의 원인으로 온난화와 엘니뇨를 꼽았다. 엘니뇨란 태평양
수온 상승으로 이상 기온을 유발하는 현상을 말한다.

개빈 슈밋 NASA 산하 고다드우주연구소장은 “대기중 온실가스가 누적되면
서 기온 상승을 유발했고, 엘니뇨까지 겹쳐 새로운 기록이 생겨났다”고
말했다. 칼 토머스 NOAA 국장은 “온난화 영향이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
rdquo;이라며 “올해 기온이 내년보다 더 높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
망했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href="//snacker.hankyung.com" target="_blank">스내커] [슈퍼개미] [f="//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