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반이슬람 정서에…'할랄식품단지' 무산 위기
한국경제 | 2016-01-22 03:10:35
[ 고은이 기자 ] 정부가 한국 농식품의 중동시장 수출 확대를 위해 추진해온
‘할랄(Halal)식품단지’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연이은 이슬람국
가(IS)의 테러로 국내에 확산된 ‘반(反)이슬람 정서’가 주된 이유
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1일 ‘할랄식품정책 관련 오해에 대한 설명’이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 완료를 목표로 전북 익산에 조성하는 국
가식품클러스터는 일반 식품수출 전문 산업단지”라며 “현재 수립한
산업단지 개발계획에 할랄식품단지는 포함돼 있지 않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2013년 1조2920억달러 규모이던 할랄 식품 시장이 2019년 2조5370억달러
까지 성장할 것이란 전망에 따라 지난해 6월 발표한 ‘할랄식품 수출 대책
’에서 내년 할랄식품 수출액을 15억달러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
전북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에 할랄식품전용단지를 세우기로 했다. 할랄식품
수출기업을 한곳에 모아 연구개발, 기술 지원, 원료 구매, 물류비 절감 등 수출
확대를 지원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일부 기독교 단체가 할랄식품전용단지 조성에 공식적으로 반대하고 나섰
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선 “정부가 익산에 160만㎡ 부지를 50년
동안 공짜로 임대해 할랄단지를 조성한다”, “할랄 도축장이 건립되
고 3년 안에 이맘(이슬람 성직자) 100만명, 무슬림 도축인 7000여명이 동시에
입국한다”, “무슬림 집단 거주지가 형성돼 테러 배후지가 될 가능
성이 높다”는 등의 ‘괴담’도 확산됐다.

이에 대해 정부는 “무슬림 인력이 대규모로 입국한다거나 무상으로 부지
를 임대한다는 얘기는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또 “할랄식품
기업의 입주 수요가 미미한 것으로 조사됨에 따라 당장 전북 익산 국가식품클러
스터에 별도 할랄식품 구역을 지정할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l
dquo;앞으로 할랄식품 수출이 늘어나 별도의 할랄식품 구역이 필요하다고 판단
하면 공감대를 형성한 뒤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 할랄식품

할랄은 ‘허용된 것’이라는 뜻의 아랍어로, 이슬람교도들이 먹을 수
있도록 허용된 음식이다. 별도 인증을 받은 음식만 수출된다. 할랄식품 시장은
세계 식품 시장의 20%를 차지할 만큼 규모가 크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href="//snacker.hankyung.com" target="_blank">스내커] [슈퍼개미] [f="//plus.hankyung.com/apps/service.payment" target="_blank">한경+ 구독신
]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