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시진핑, 이집트에 '선물 보따리'…18조원대 투자 계약
아시아경제 | 2016-01-22 05:47:02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1일(현지시간) 이집트와 18조원대 규모의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시 주석과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은 이날 이집트 수도 카이로 대통령궁에서 정상 회담을 하고 양국 간 경제 협력에 관한 합의문에 서명했다.

시 주석은 엘시시 대통령과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양측은 주로 전력과 수송, 인프라 분야에서 15개 프로젝트에 착수하기로 합의했다"며 "이 프로젝트에 대한 전체 투자는 150억달러(약 18조2000억원) 규모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엘시시 대통령은 "두 나라 간 협력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한 결정에서의 최고 증거"라고 화답했다.

양국은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 및 해상 실크로드)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도 맺었다. 시 주석은 양국이 일대일로 계획에서 핵심 역할을 할 것을 제안했다.

두 정상은 또 중국이 이집트 중앙은행에 10억달러 상당의 차관을 제공하는 안에도 합의했다.

정상 회담을 마친 시 주석은 카이로에 있는 아랍연맹 본부에서 중국의 중동 정책 등을 주제로 연설했다. 이 자리에서 팔레스타인 국가 수립 지지 발언을 했다.

시 주석은 "팔레스타인 문제는 내버려둬서는 안된다"며 "중국은 중동의 평화로운 이행 과정과 동예루살렘을 수도로 하는 팔레스타인 국가 수립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팔레스타인을 위해 5000만위안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시 주석은 이날 저녁에는 이집트 고대 유적지인 룩소르 신전을 방문하고 양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문화 행사에 참석했다. 이후 중동 3개국 마지막 순방지 이란에 들렀다가 오는 23일 중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박해진이 직접 선정한 부산 맛집·명소는?…中 예능서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