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EEZ내 조업 희망 中 어선 1502척…전년 4%↓
아시아경제 | 2016-01-22 06:00:00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해양수산부는 올해 우리 배타적경제수역(EEZ)내 조업을 희망한 중국어선은 1502척으로 지난해 보다 약 4% 감소했다고 22일 밝혔다.

어획할당량은 5만4603t으로 지난해 5만9996t 보다 약 9% 줄었다.

해수부는 10월부터 조업을 시작하는 오징어채낚기어업 등 아직 입어신청을 하지 않은 일부 어선을 감안하면 올해 어업허가증 발급 규모는 지난해와 유사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EEZ에서 조업했던 중국어선 중 61%(911척)가 올해도 입어를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불법어업으로 나포돼 입어자격을 상실한 중국어선 558척을 제외한 대부분 어선들이 다시 입어를 희망한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로는 조기, 삼치, 갈치를 주로 어획하는 타망어업이 50%, 조기를 주로 어획하는 유망어업이 43%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요녕성이 38%로 가장 많고 산동성 26%, 절강성 20% 순으로 이들 3성 어선이 전체의 84%를 차지했다.

어선규모는 평균적으로 타망어업은 150t(선박길이 33m, 선원 14명), 유망어업은 78t(24m, 14명), 위망어업은 220t(36m, 15명)으로 우리나라 저인망, 자망, 선망 어선규모와 유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수부는 이들 지역의 어선이 많은 이유는 중국정부에서 어획량을 많이 배정해 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임영훈 해수부 지도교섭과장은 "어업질서 확립을 위해서 요녕, 산동, 절강지역 어선에 대한 관리 강화가 필요하다"며 "이들 지역 어업인을 대상으로 하는 현지 맞춤형 교육과 간담회를 통해 어업인 인식을 전환하고 담보금 인상, 몰수·폐선 등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해수부, 우수 수산벤처기업에 저리 융자 지원
오징어 등 허용어획량 34만t…작년보다 13%↓
해수부, 20일 민관합동 수산물 수출확대 방안 점검
연안여객선 이용객 1500만명 돌파…역대 두번째
심해저 망간단괴 채집·이송 20년만에 성공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