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하이트진로, 23억원대 법인세 소송 최종 패소
이투데이 | 2016-01-25 08:15:27
[이투데이] 좌영길 기자(jyg97@etoday.co.kr)

하이트진로가 23억원대 법인세가 부과처분에 불복해 소송을 냈지만 최종 패소했다.

대법원 1부(주심 고영한 대법관)는 하이트진로가 서초세무서를 상대로 낸 법인세 부과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5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1996년 2월 진로 홍콩법인을 설립했다. 하지만 홍콩 진로는 변동금리부 사채와 대출금을 제대로 갚지 못했고, 지급보증을 섰던 하이트진로 본사는 2006년 3월 원금 6470만 달러, 이자 2200만 달러의 빚을 대신 갚았다.

서초세무서는 하이트진로에 23억여원의 법인세를 부과했다. 하이트진로가 외국법인에 지급한 이자는 국내원천소득이라고 보고 내린 처분이었다. 하이트진로는 처분에 불복해 소송을 냈다. 홍콩 진로는 사실상 국내 법인의 국외사업장이어서 각종 채무는 국내 법인이 직접 차용한 차입금으로 봐야 하고, 국내원천소득에서 제외돼야 맞다는 주장이었다.

그러나 1심과 2심은 모두 원고 패소 판결했고, 대법원도 이러한 결론이 옳다고 판단했다. 홍콩 진로를 단순히 하이트진로의 국외사업장으로 볼 수 없는 이상, 내국법인인 하이트진로가 채권자에게 이자소득을 지급한 부분은 법인세 부과 대상이 된다는 판단이다.



[연관기사]
하이트진로, 중국동포 자녀 위한 장학금 지원사업 앞장
[키워드로 보는 경제 톡] 코스피 널뛰기 속 삼성엔지ㆍ유한양행ㆍ하이트진로 애널리스트 ‘예상적중’
[이슈따라잡기]농심ㆍ하이트진로, 나란히 신고가…음식료株 ‘구미 당기네’
[특징주] 하이트진로, 실적 턴어라운드 성공…소주가 인상 수혜로 상승세
[신년사] 박문덕 하이트진로회장 “실적향상을 위해 전사 총력체제 구축해야”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