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中 자본유출 가속…송장 부풀리기 다시 성행
머니투데이 | 2016-01-27 03:49:00
[머니투데이 김신회 기자] ['오버 인보이싱'에 中-홍콩 무역지표 오차 확대]

중국에서 자본유출이 가속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과 홍콩 사이의 수출입 송장 왜곡도 심해졌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에서는 오래 전부터 홍콩에서 수입하는 제품의 송장 가격을 실제보다 부풀리는 '오버 인보이싱'(over-invoicing)이 외화 유출 수단으로 쓰였다. 당국의 단속으로 한동안 잦아드는 했던 이 오버 인보이싱은 최근에 다시 성행하는 분위기다. 중국의 성장둔화와 위안화 약세로 중국에서 자본유출이 가속화하자 중국 정부가 국경 간 자본 이동 통로를 틀어막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중국 세관 격인 해관총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중국이 홍콩에 치른 수입액은 전년동기 대비 64% 늘었지만 홍콩 세관이 낸 자료로는 같은 기간에 0.9%밖에 증가하지 않았다. FT는 오버 인보이싱 관행으로 중국과 홍콩의 무역 자료가 일치하지 않는 건 오히려 정상적이지만 격차가 이렇게 큰 것은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중국에서 홍콩으로 유출된 자본이 그만큼 많다는 뜻이다.

레이먼드 영 호주뉴질랜드은행(ANZ) 이코노미스트는 "이는 매우 큰 차이"라며 "중국이 자본유출을 매우 경계하고 있기 때문에 이 추세가 1월에는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프랑스 투자은행 나티시스는 최신 투자노트에서 "오버 인보이싱이 중국의 무역지표를 계속 왜곡한다"며 "중국과 홍콩의 금리차가 1%포인트 이상 나는 한 오버 인보이싱은 계속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나티시스는 올 상반기에 중국과 홍콩의 금리차가 1%포인트 이상 벌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규제당국은 위안화 환율을 안정시키지 위해 자본유출을 막기 위한 비공식 조치들을 이미 취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적격 국내기관투자가(QDII) 자격 등 중국 기업들이 해외에 투자할 수 있는 공식적인 통로에 압박을 가하기 시작했고 같은 해 12월부터는 글로벌 은행 3곳 이상의 외환거래를 중단시켰다. 그럼에도 중국에서는 지난해 4분기에만 1500억달러가 순유출된 것으로 추산된다.

ANZ의 영은 중국 당국이 자본유출을 막기 위해 오버 인보이싱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주요 자본유출 통로 가운데 하나인 자유무역구에 대한 조치도 강구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신회 기자 raskol@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