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작년 12월 은행 가계대출 7.3조 증가
edaily | 2016-01-28 06:00:00
[이데일리 김경민 기자] 지난해 12월 국내은행의 가계대출 규모가 7조3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저금리, 주택거래 호조 등으로 개인들의 주택관련 자금 수요가 꾸준했던 탓으로 풀이된다.

금융감독원이 28일 발표한 ‘2015년 12월 말 국내은행의 대출채권 및 연체율 현황’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잔액은 1362조9000억원으로 전월말 대비 9000억원(0.1%) 늘었다. 같은 기간 대기업 대출과 중기 대출은 감소세로 돌아섰지만, 가계 대출은 증가했다.

가계대출은 12월 중 7조3000억원 증가한 562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월 증가분 6조4000억원 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대기업 대출은 7조원 줄었고, 중기대출은 3조7000억원 감소했다.

원화대출 연체율은 0.58%로 전월말대비 0.16%포인트 하락했다. 연말을 앞두고 정리된 연체채권이 3조7000억원을 기록하며 신규연체 발생액 1조4000억원을 웃돌았기 때문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기업들이 연말 부채비율 관리 등을 위해 일시상환 등에 나서며 기업대출이 크게 줄었다”며 “이에 비해 주택 거래가 증가하면서 가계대출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