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짝퉁 밀수 1위는 '비아그라'…3년동안 2천억원치 적발
아시아경제 | 2016-01-28 12:33:29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관세청이 최근 3년간 가장 많이 적발한 '짝퉁' 밀수 브랜드는 비아그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지식재산권을 침해하는 위조상품 828건, 총 1조5568억원어치(약 4000만점)를 적발했다고 28일 밝혔다.

브랜드별 적발금액(정품가격 기준)을 보면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가 2076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고급 시계인 롤렉스(1629억원), 명품 패션 브랜드인 루이뷔통(1445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적발 건수로는 이어폰·휴대전화충전기·케이스 등 삼성 제품을 위조한 경우가 63건으로 가장 많았다. 루이뷔통(49건), 샤넬(40건) 등도 적발 건수가 많았다.

제품군별로 보면 시계, 발기부전치료제, 가방, 의류 및 직물류, 신변잡화 순으로 적발금액이 많았다.

관세청은 "최근 인터넷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위조상품 유통이 늘어나고 있어 오픈마켓·포털 등 민간 사업자와 함께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특별단속으로 비정상적인 위조상품 반입을 엄격하게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짝퉁' 발기부전 치료제 판매 일당, 하필 전화한 곳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