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우체국 알뜰폰 돌풍 새해에도 계속된다… 한달새 가입자 10만명 돌파
이투데이 | 2016-01-30 09:57:06
[이투데이] 김범근 기자(nova@etoday.co.kr)

파격적인 요금제를 앞세워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우체국 알뜰폰의 가입자가 한 달 새 10만명을 넘어서는 등 새해에도 계속되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우체국 판매 알뜰폰은 올해 들어 28일까지 10만3036명의 가입자를 끌어모으며 신규 요금을 출시한 지 1개월도 채 안돼 가입자 10만명 고지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처럼 단기간에 가입자가 몰린 것은 기본료 없이 50분 무료통화를 제공하는 요금제(A 제로), 3만원대에 사실상 통화·문자·데이터가 무제한인 요금제(EG 데이터 선택 10G) 등 파격적인 요금제를 선보이며 이용자의 관심을 끈 덕분으로 풀이된다.

2013년 9월 첫 판매를 시작한 우체국 알뜰폰은 2014년 5월 가입자 10만명을 넘긴 데 이어 작년 12월에 30만명에 도달해 연간 가입자는 약 14만명으로 집계된다. 올해는 출시 한 달 만에 연간 가입자의 약 70%를 끌어모은 셈이다.

첫 주 가입자가 3만5826명에서 둘째 주 2만7185명, 셋째 주 2만1114명으로 가입자 증가세가 다소 둔화하고 있으나 제4 이동통신 탄생 불발, 전통적 성수기인 설 연휴 대목 등과 맞물려 당분간 알뜰폰의 상승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제4 이동통신이 출범할 경우 기존 이동통신 3사와는 요금 차별화를 꾀할 수밖에 없어 알뜰폰과의 경쟁이 불가피했다. 그러나 정부는 이날 퀀텀모바일, 세종모바일, K모바일 등 신규 이동통신 사업자로 신청한 3개 사업체 모두에 대해 불허 결정을 내렸다. 알뜰폰의 잠재적 경쟁자가 사라진 것이다.



[관련기사]
[컨콜] KT “알뜰폰 점유율 15%까지 성장 할 것”
[키워드로 보는 경제 톡] 제4이동통신ㆍ알뜰폰 공격에 SKT-KT-LGU+ ‘나 떨고 있니?’
이통3사 “제4이통 허가하면 알뜰폰 타격” 한목소리
[카드뉴스] “제4이통 허가시 SK?KT?LGU+ ‘3자구도’ 변화… 알뜰폰 직접 타격”
[카드뉴스 팡팡] 알뜰폰 요금제의 모든 것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