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인천공항 폭발물 신고 현장서 '마지막 경고다' 메모(종합)
아시아경제 | 2016-01-30 11:23:21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인천국제공항 폭발물 의심 신고가 접수된 현장에서 아랍어로 된 경고성 메모지가 함께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인천국제공항경찰대에 따르면 폭발물 의심 물체가 부착된 종이상자 안에서 "너희들에게 보내는 마지막 경고다"라는 글자가 아랍어로 적힌 메모지가 함께 들어있었다. 손으로 쓴 글씨가 아닌 컴퓨터로 출력한 A4용지 절반 크기로 문법이 틀린 아랍어로 돼 있었다.

전날 오후 4시10분께 인천공항 C 입국장 옆 남자 화장실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들어왔다. 공항경찰대는 폭발물처리반(EOD)과 특공대를 긴급 투입해 공항 C입국장 옆 남자화장실 내부를 정밀 수색한 결과 대변기 위에 가로 25cm, 세로 30cm, 높이 4cm 크기의 종이상자를 발견했다.

종이상자 겉 부분에는 부탄가스 1개, 라이터용 가스통 1개, 500ml짜리 생수병 1개가 테이프로 감겨 조잡한 상태로 부착돼 있었다. 경찰이 종이상자를 해체에 내용물을 확인한 결과 기타줄 3개, 전선 4조각, 건전지 4개가 담겨 있었다. 또 브로컬리, 양배추, 바나나껍질을 비롯해 메모지 1장도 발견됐다.

경찰은 수니파 급진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 등 테러조직과 관련됐거나 모방 범죄일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경찰은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형사 50여명으로 수사전담팀을 꾸리고 폭발물 의심 물체를 설치한 용의자를 쫓고 있다.

경찰은 폭발물 의심 물체가 발견된 남자화장실 인근 폐쇄회로(CC)TV를 집중 분석하고 있다. 그러나 화장실이라는 특성상 내부에 CCTV가 설치돼 있지 않고 폭발물 의심신고가 접수된 전날 오후 4시를 전후해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나온 공항 이용객이 많아 용의자 특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은 추가로 공항 외부 출입문 인근 CCTV 등도 분석해 용의자의 이동 경로를 추적할 방침이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인천공항 사장에 정일영씨 내정
베트남인 인천공항 자동출입국심사대로 밀입국(종합)
베트남인 인천공항 자동출입국심사대로 밀입국(상보)
인천공항공사, 타슈켄트공항 건설 타당성조사 사업 수주
인천공항 출입문 뜯고 밀입국한 중국인 '덜미'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