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두손 든 카드업체들…수수료 인상안 사실상 철회
edaily | 2016-01-31 15:21:59
[이데일리 김경민 기자] 카드사들이 일부 일반 가맹점을 대상으로 추진했던 수수료 인상안을 사실상 철회했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카드사들은 최근 수수료 인상을 통보했던 일부 가맹점들에게 ‘수수료를 올리지 않겠다’라는 취지를 담은 내용을 다시 전달했다. 수수료 인상 소식과 함께 소비자 단체와 정치권 등을 중심으로 비난 여론이 쏟아지면서 결국 두 손을 든 모습이다.

이달 초 카드사들은 매출액 3억~10억원의 일반 가맹점 가운데 일부를 대상으로 수수료를 올리겠다고 통보한 바 있다. 수수료 인상통보를 받은 가맹점은 전체의 10% 수준으로 추정됐다. 이 가운데 6%는 연매출액 증가로 영세·중소가맹점 범위를 벗어난 사례이며, 4%는 원가상승을 이유로 수수료율 인상 대상이 됐다. 그러나 약국, 주요소 등 이번 인상에 포함된 주요 업종 가맹점주들은 ‘영세 가맹점 수수료 인하로 인한 손실분을 일반 가맹점에 부담시키려 한다’며 크게 반발했고, 여·야 정치권도 잇따라 수수료 인상을 비난했다.

이에 압박을 견디지 못한 카드사들은 결국 수수료 인상안 계획을 철회했다. 다만, 일부 카드사들은 가맹점들과 재협상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 가맹점 수수료 인상 계획이 물거품이 되면서, 카드사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영세가맹점에 대한 수수료 인하 조치로 올해 6700억원 가량의 수입 감소가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약국과 같은 일반 가맹점들의 수수료도 인상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라면서 “3억~10억원 구간 수수료율은 카드사와 가맹점주가 협상할 수 있게 돼 있는 만큼 계속 조율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