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헤지펀드 '큰손', 위안화 약세에 '빅 쇼트'…환율전쟁 긴장감
아시아경제 | 2016-02-01 14:51:12
미국 헤지펀드계, 中 위안화 약세에 '쇼트 포지셔닝'
WSJ "월가와 중국 간 환율 전쟁 대결 구도"
헤이먼 캐피털, 전통자산 청산하고 위안화 약세 강베팅 집중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미국 헤지펀드 '큰손'들이 중국 위안화 가치 하락을 점치고 강한 베팅에 나섰다.

미국 경제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의 일부 대형 헤지펀드가 위안화 약세에 '쇼트(매도) 포지션'을 취하면서 월가와 중국 간 환율 전쟁의 서막이 올랐다고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미국 헤지펀드인 헤이먼 캐피털 매니지먼트는 지난해부터 위안화 약세를 노리고 포트폴리오를 조정해 왔다. 올해 들어서는 주식, 원자재, 채권 등 전통자산에 대한 투자 비중을 대폭 줄이는 대신 위안화와 홍콩달러 등 아시아 통화 약세 베팅에 집중하고 있다.

헤이먼 캐피털의 창립자인 카일 배스는 "향후 3년 동안 위안화와 홍콩달러 평가절하 시 수익을 내는 거래에 헤이먼 포트폴리오의 85%가량을 투자했다"며 "주문의 규모로 말하자면 미국의 서브프라임 위기 때보다 더 크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3년 동안 위안화 가치가 최대 40% 떨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억만장자 투자자인 스탠리 드러켄밀러와 헤지펀드 매니저 데이비드 테퍼, 데이비드 아인혼의 그린라이트 캐피털도 위안화 약세에 쇼트 포지션을 설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지 소로스 소로스 펀드 매니지먼트 회장을 비롯한 미국의 헤지펀드 세력이 일제히 위안화 약세 베팅 공세에 나선 것은 중국 정부가 자본 유출 우려에도 불구하고 경기 부양 등을 위해 위안화 추가 약세를 용인할 것이란 판단이 작용한 결과라고 WSJ은 분석했다.

실제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위안화 약세를 점치는 분위기는 지난해 8월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를 2% 기습 절하한 이후부터 강해졌다.

드러켄밀러도 자신이 운용하는 헤지펀드 포인트스테이트 캐피털을 통해 지난해부터 위안화 약세 베팅을 해 왔다. 정통한 소식통은 "드러켄밀러가 지난 한 해 위안화 약세에 베팅해 15% 수익을 얻었고 올 들어서도 1월 중순까지 5% 추가 수익을 올렸다"고 전했다.

'경기 부양'과 '자본 유출' 사이에서 통화 정책의 딜레마를 겪고 있는 중국 정부는 헤지펀드를 글로벌 투기 세력으로 규정하고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위안화 약세에 베팅하는 투기꾼들은 대규모 손실을 겪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고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는 "국제 투기 자본이 의도적으로 공황을 조장해 차익을 챙기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영화 '귀향',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실화…"가슴 아픈 우리의 역사"
박유하 '제국의 위안부' 무료 배포…"안 본다" VS "읽어보고 비판한다"
중국發 디플레 공포 번지나…미국도 휘청
中제조업 부진 '현주소' 드러나…글로벌 경제 '암운'
中 1월 차이신 제조업 PMI 48.4…예상 상회(1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