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수은, 오만 리와 석유화학사업에 PF금융 3억7000만달러
아시아경제 | 2016-02-02 10:50:19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GS건설이 수주한 오만의 리와 석유화학사업에 3억7000만달러의 PF금융을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기존 기업금융(Corporate finance)이 기업의 신용에 기반해 여신을 제공하는 반면, PF는 프로젝트에서 나오는 현금흐름을 주요 상환재원으로 하고 프로젝트 자체의 자산, 권리 등을 담보로 프로젝트 회사에 금융을 제공하는 지원방식이다.

이번 PF금융 제공은 그동안 중동에서 추진된 다른 PF사업에 비해 프로젝트 구조와 제반 금융 조건이 매우 안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사업주인 오만 국영정유석유화학회사(ORPIC)를 대신해 오만 정부가 직접 완공보증을 제공하고 원료인 천연가스 공급을 보증했기 때문이다.

완공보증은 대형플랜트의 완공 및 관련 대출금 상환을 신용도가 높은 제3자가 보증하는 것이다. 통상 사업주가 제공하지만, 이번 사업은 수은을 포함한 대주단의 강력한 요구로 오만 정부가 직접 보증을 제공키로 했다.

수은 관계자는 “저유가 상황이 지속되면서 각국에서 대형플랜트 사업이 취소되는 등 우리 기업의 수주환경이 악화되는 여건속에서도 수은이 그동안 쌓아온 해외 네트워크와 PF전문성을 바탕으로 금융 협상을 주도한 결과 우리 기업의 성공적 수주가 이뤄졌다”면서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금융 조달은 후속사업의 추진동력 확보와 우리 기업의 수주 기회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리와 석유화학사업은 총 사업비가 63억달러에 달하는 오만 정부의 국책사업으로, 오만 최초로 천연가스를 원료로 한 석유화학플랜트를 건설하는 내용이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수은, 일본국제협력기구와 개도국 지원 확대 논의
'마리와 나' 자체 최고 시청률 돌파…'반려동물 예능' 선두
한진重·SPP조선, 채권단 향방에 喜悲
"GS건설, 기대감과 아쉬움이 교차하는 4Q 실적"
[부음]이영미(한국수출입은행 팀장)씨 모친상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