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다시 힘얻는 '메이드 인 재팬'…37년만에 돌아온 시세이도
아시아경제 | 2016-02-03 10:13:50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일본을 대표하는 화장품 기업 '시세이도(資生堂)'가 37년만에 일본에 공장을 신설한다. 높아진 '메이드 인 재팬'의 인기를 타고 국내에 돌아온 것이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시세이도가 400억엔(약 4000억원)을 투자해 도쿄 북동부에 위치한 이바라키(茨城)시에 화장품 공장을 착공하기로 했다고 3일 보도했다.
시세이도가 일본에 공장을 짓는 것은 지난 1983년 이후 37년만이다.

그 동안 시세이도는 인건비가 싼 베트남과 중국에 공장을 두고 제품을 생산해왔다. 하지만 최근 중국을 중심으로 아시아 각국에서 중산층이 늘어난데다 엔저 효과를 등에 업은 일본산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확산되자 상황이 달라졌다.

화장품뿐만 아니라 일본산 생활용품, 약품의 인기도 높아짐에 따라 관련 기업들이 자국내 투자에 나서고 있다. 기저귀업체 가오는 향후 2~3년간 매년 300억엔을, 화장품기업 고세는 내년까지 약 60억엔을 투자해 생산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생활용품 기업 라이온은 중급ㆍ고급 칫솔 생산을, 고바야시 제약은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은 소염 진통제와 액체형 반창고의 생산을 늘릴 계획이다.

한편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에서의 매출이 늘면서 지난해 일본 기업의 화장품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1675억엔을 기록,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日 대형은행, 기업예금에 '마이너스 금리' 적용
日 닛케이 낙폭 3%로 확대…유가 시간외서 낙폭 확대
日 닛케이 1.4% 하락 개장
CJ제일제당, 신제품 개발 '주부연구원' 모집
CJ제일제당 쁘띠첼, 밸런타인데이 기념 ‘쁘띠북 러브 에디션’ 출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