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현대重, 세계 최초 고압 배기가스 정화장치 제작
아시아경제 | 2016-02-03 12:02:20
06/24 장마감
거래량
682,370
전일대비
-5.48%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13.73%
기간누적20일
415,970
매매신호
매도
질소산화물 최대 99%까지 줄여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현대중공업(009540)이 세계 최초로 고압의 엔진 배기가스를 정화할 수 있는 친환경 장치를 제작하는데 성공했다.

현대중공업은 자체 개발한 고압용 질소산화물 저감장치(HP SCR)를 5일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 중인 2만600입방미터(㎥)급 액화석유가스(LPG)선에 설치한다고 3일 밝혔다.


이로써 현대중공업은 올해부터 도입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친환경규제를 만족시키는 원천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이 장치는 선박용 대형엔진에서 고온(300~520℃), 고압(1~5bar)으로 배출되는 대기오염 물질인 질소산화물(NOx)을 암모니아 촉매로 분해해, 최대 99%까지 저감할 수 있다.

또 선박용 경유(MGO)보다 가격이 절반가량 저렴한 일반 중유(HFO)를 연료로 사용해도 올 1월 발효된 국제해사기구의 대기오염방지 3차 규제(TierⅢ)를 충족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2012년 저압(1bar 이하)용 질소산화물 저감장치(LP SCR)를 개발했지만 이 장치는 유해물질이 적은 선박용 경유를 사용해야 하고 중형엔진에만 장착할 수 있었다.

이에 2014년 6월 고압용 질소산화물 저감장치 개발에 착수, 18개월 만인 지난해 12월 노르웨이-독일 선급협회인 DNV-GL사의 입회 하에 대형엔진 성능 시험을 성공적으로 끝마쳤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오는 2018년까지 연간 100기 이상을 수주하는 것이 목표"라며 "급변하는 시장상황 속에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친환경 엔진과 스마트십 등 신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금까지 고압용 질소산화물 저감장치 5기를 수주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현대重, 여성 용접사 첫 양성…"섬세함이 무기"
현대중공업, 지난해 총 수주 145억3800만달러 전년比 26.7% 하락
유안타證, 현대중공업 4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 기대
"흑자 이루자"…현대重 노사, 생산현장 동반 방문
최길선 현대重 회장 "불편 감수하고라도 비용 줄일 것"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