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한국, 시리아에 145억원 인도적 지원
edaily | 2016-02-05 03:00:00
[세종=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한국 정부가 올해 시리아에 1200만달러(약 145억원)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다.

영국 런던에서 4일(현지시간) 개최된 ‘제4차 시리아 공여국 회의’에 정부 수석대표로 참석한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 실장은 또 시리아 주변국에 대해 약 3300만달러 규모의 유·무상 개발협력 사업을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9월 박근혜 대통령이 유엔 개발정상회의에서 발표한 개발협력 구상들과 연계해 난민에 대한 교육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의 대 시리아 인도적 지원 규모는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총 2345만달러에 달한다. 2012년 200만달러에서 계속 증가해 지난해에는 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 실장은 시리아의 인도적 위기 해결을 위해서는 △인도적 재원 확대 △인도적 지원 및 개발협력 간 연계 △테러리즘 및 분쟁의 근원에 대한 정치적 해결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시리아 내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사람은 1350만명으로 이들의 절반 이상이 아동이다. 터키, 요르단, 레바논 등 주변국들은 총 430만명의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면서 막대한 경제적, 사회적 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이에 따라 유엔은 올해 시리아 및 주변국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해 국제사회에 약 77억5000만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정부 관계자는 “‘인도주의 외교’를 우리나라 외교의 대표 브랜드로 강화시켜 나가고 있다”며 “‘그 누구도 소외시키지 않는다(leave no one behind)’는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의 정신을 이행하기 위해 향후 인도적 지원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